필리핀 지진 경험한 사람들 "루프탑 수영장에서 물이 폭포처럼…" [포토]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4-24 00:00
필리핀에서 발생한 지진을 경험한 사람들의 증언이 아찔함을 주고 있다. 

필리핀 지진 당시 마닐라 자택에서 이를 느꼈다는 다니 저스토씨는 23일 BBC와의 인터뷰에서 "줄에 걸린 옷들이 흔들렸다. 키우는 시추 강아지가 바닥에 납작 엎드렸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SNS에도 목격담이 올라왔다. 한 네티즌은 필리핀의 오랜 차이나타운으로 유명한 비논도의 한 건물 옥상(루프탑)에 설치됐던 수영장에 있던 물이 건물 아래로 폭포처럼 쏟아지는 장면도 목격했다고 알리기도 했다. 

지난 22일 오후 5시 11분쯤(현지시간)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있는 루손 섬에서 규모 6.1 지진이 발생해 현재(23일)까지 최소 11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50여 명이 다쳤으며, 포락 마을에 있는 4층짜리 건물이 무너져 30여명이 갇힌 것으로 보고 구조 작업이 벌어지고 있다. 

또한 외신들은 진앙으로부터 60km 떨어진 수도 마닐라에서도 지진이 강하게 감지됐고, 마닐라 주요 업무지구에 있는 다수 오피스 빌딩이 흔들려 수천 명이 건물 밖으로 피신하는 등 큰 혼란이 빚어졌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AP]

[사진=연합뉴스/AP]

[사진=연합뉴스/로이터]

[사진=연합뉴스/AP]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