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래의 소원수리] 글로벌 호크 2대+美자산으로 IOC 대비... 軍 "문제없다"

김정래 기자입력 : 2019-04-22 15:16
"정찰·감시 자산 도입 연기 우려 알지만 준비 만반" 글로벌호크 3·4호기 IOC 미투입은 아쉬운 대목
군 당국이 오는 8월 경 예정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의 첫 단계인 최초작전운용능력(IOC)을 검증을 앞두고 '문제 없다'라고 자신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 관계자는 22일 "5월과 7월에 들어올 예정이었던 글로벌호크 1·2호기가 8월로 다소 미뤄졌지만 IOC평가를 받는데 영향이 없는데다, 향후 우리가 운용하게 될 미군의 정찰자산과 함께 검증을 받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현재 우리 군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등 전략 표적에 대한 정보를 미군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다. 하지만 글로벌호크 도입이 연기되고, 고고도 무인정찰기(HUAV) 같은 정찰·감시 자산 역시 미뤄지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우리 군의 독자적인 감시·정찰 능력 여부가 (IOC에서) 중요하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전작권 전환을 위한 첫 단추인 IOC 평가를 잘 받기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군의 이 같은 설명에도 아쉬운 점은 글로벌호크 3·4호기가 IOC에 투입되지 못한다는 점이다.

글로벌호크 3·4호기는 연기 없이 예정대로 9월 중 도입된다. 하지만 미국이 "해킹 방지 등 사이버 보안 강화가 필요하다"고 글로벌호크 1호기 도입 시기를 지난해에서 올해로 늦추지만 않았더라도 이번 IOC에 3·4호기가 충분히 투입될 수 있었다라는 지적이다. 

IOC 검증에서 어떤 성적표를 받느냐에 따라 향후 전작권 전환 시점도 가늠해 볼 수 있다라는 점에서 더욱 아쉬운 대목이다.

3·4호기가 투입돼 미군 정찰자산이 배제된 한국군 독자작전을 펼칠 수도 있게 된다면, 전작권 전환에 대한 긍정적 평가와 함께 '문재인 정부 내 전작권 전환'이라는 목표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글로벌 호크는 지상 20㎞ 상공에서 레이더와 적외선 탐지 장비 등을 통해 지상 0.3m 크기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첩보위성 수준의 무인정찰기다. 24시간 한반도 전역을 감시할 수 있으며 작전 반경이 3000㎞에 달한다.
 

글로벌호크 [미 공군 홈페이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