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황교안 '文 김정은 대변인'…다시 하면 용납 안해"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4-22 09:50
"정치 그렇게 하는 것 아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하고 있다"는 발언을 겨냥해 "다시 한 번 그런 발언을 하면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제1야당의 발언이 도를 넘었다. 문 대통령을 가리켜서 김정은 위원장의 대변인이란 표현을 야당 대표가 한다는 게 어떻게 있을 수 있느냐"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정치를 처음 시작한 분이 그렇게 입문해서 막판에 뭘로 끝내려고 하느냐"며 "정치는 그렇게 하는게 아니다"라고 했다.

홍영표 원내대표 또한 "황 대표는 대통령을 향해 저열하고 치졸한 험담을 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통령의 노력을 구걸이라고 폄훼했다"며 "망국적 색깔론을 통해 국민 분열을 위한 선동을 서슴지 않았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과 황교안은 계속 과거로 갈거냐, 극우세력, 태극기 부대 같은 사람만을 위한 정치를 할 것이냐"며 "구태정치, 선동정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19일 산불피해 지역인 강원 고성군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토성면 사무소를 찾아 주민 건의사항을 청취하던 중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