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항동지구에 미세먼지 저감 위한 '스마트 클린 버스쉘터' 도입

강영관 기자입력 : 2019-04-21 13:57
스마트도시로 조성되는 LH 사업지구에 적용범위 확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버스정류장 주변 대기오염을 개선하는 '스마트 클린 버스쉘터'가 고양항동지구를 시작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업지구에 도입된다.

LH는 대기오염으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고향항동지구 설치를 시작으로 창원가포, 평택고덕, 완주삼봉 등에서 스마트 클린 버스쉘터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 클린 버스쉘터는 미세먼지, 차량배기 가스 등 정류장 주변 오염물질 유입을 방지하고 공기정화장치 등을 통해 버스정류장 내 공기질을 개선하는 시설로, LH와 중소기업의 협업을 통해 개발됐다.

스마트 클린 버스쉘터는 내·외부에 설치된 측정기를 통해 공기질 개선이 필요하면 자동으로 작동되며 좋음, 보통, 나쁨 표시로 대기 상태를 보여준다. 또한 이용자 편의 증진을 위해 공공 와이파이(Wi-Fi) 및 범죄 예방을 위한 안심벨 등을 설치했다.

향후에는 실시간 대기질 모니터링과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체계적인 대기질 대책을 수립하고, 서비스 향상을 위해 시민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반영해 제품 성능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LH는 이번 시범사업의 효과를 분석해 향후 스마트도시로 조성되는 전국 모든 사업지구로 적용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류동춘 LH 스마트도시개발처장은 "국민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을 저감하기 위해 LH가 조성하는 스마트도시에 다양한 스마트 요소기술을 접목하겠다"고 말했다.

스마트 클린 버스쉘터 설치 사진 및 기능 [자료= LH]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