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5호선 강동~군자 구간 정상 운행 중"

노경조 기자입력 : 2019-04-18 16:18
3시간 반 만에 운행 재개

서울지하철 5호선 열차 모습. [사진=연합뉴스]

18일 오전 단전으로 운행이 중단됐던 서울지하철 5호선 강동∼군자 구간이 3시간 반 만에 운행 재개됐다.

서울교통공사는 이날 오후 2시 30분께 복구 작업을 마치고, 현재 열차를 정상 운행 중이라고 밝혔다.

열차는 이날 오전 10시 59분께 전력을 공급하는 전차선이 단전되면서 군자~강동 구간에서 양방향 중단됐다. 이에 나머지 구간에서도 열차가 분할 운행되는 등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교통공사는 복구 작업을 진행하는 동안 군자역·강동역에 공사 버스 등 차량 45대를 투입하고, 서울시도 해당 구간을 지나는 노선버스 2대를 증차했다.

공사 관계자는 "열차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하고, 기다려주신 고객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추후 자세한 원인을 조사해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