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전자제품 이스라엘 수출 쉬워진다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4-18 11:00
KTL, 이스라엘 국가 인증기관과 MOU
앞으로 전기·전자제품의 대(對)이스라엘 수출이 쉽고 편리해질 전망이다.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은 이스라엘 국가 인증기관인 'Israel Testing Laboratories (ITL)'와 상호인정 업무협약을 체결, 국내 수출 기업의 이스라엘 수출지원에 필요한 시험평가 업무에 적극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그동안 국내 중소기업들은 이스라엘 수출 시 인증정보 부족, 제품시료 송부, 외국어 의사소통 어려움 등으로 이스라엘 인증 획득에 많은 애로를 겪어왔다.

그러나 이번 KTL과 ITL의 업무협약을 통해 전기안전(Safety) 및 전자파(EMC)분야의 KTL 시험성적서를 ITL로부터 인정받게 됐다.

이에 따라 국내기업들은 KTL과 직접 시험인증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돼 기존의 외국기관 이용 시 겪었던 불편함과 어려움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KTL은 이번 ITL과의 업무협약을 계기로 실질적인 이스라엘 인증 전문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해 기업들의 인증획득을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앞으로 협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 의료기기와 통신기기 등 다양한 분야로 ITL과 상호인정 범위를 확대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강준구 BK전략본부장은 "이스라엘은 우리 기업들의 첨단기술 분야 진출이 기대되는 나라로 다양한 제품 수출에 필요한 인증 지원을 보다 원활하고 신속하게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양 기관의 국제적 네트워크와 역량을 접목해 이스라엘 수출 확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공공기관으로서 KTL의 맡은 바 소임을 다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KTL 연구원의 전기안전 시험평가 장면 [사진 =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