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추경, 4월 말 제출…5월 국회서 처리 노력"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4-18 08:17
"국민 안전 뒷받침, 경기하방 리스크 선제적 대응"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2019년도 추가경정예산안 편성과 관련, 오는 25일 추경안을 제출해 5월 국회 내 통과에 주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정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2019년도 추경예산 당정협의를 열고 이렇게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논의를 통해 적절한 추경의 규모와 핵심 추진 사업을 선별할 것"이라며 "규모는 세수 전망을 고려해 국민이 납득할 수준에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오늘 당정협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추경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미세먼지 등 모든 국민의 안전한 생활을 뒷받침하고, 글로벌 경기 하방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추경을 편성하는 것은 정부여당의 당연한 역할이자 매우 시의적절한 대응방안"이라고 했다.

이어 "정부에서는 국무회의 등 관련된 절차를 신속하게 완료해 이번 달 중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해주시면 민주당은 5월 국회에서 처리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속도가 중요한 만큼 정부도 신속하게 편성해 오는 25일에 국회에 제출토록 하겠다"며 "제출 이후 정부는 부처 TF를 만들어 국회 심의에 대비하고 당과 협의해 국회에서 조속히 심의 의결 되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했다.
 

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당정 확대 재정관리 점검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과 구윤철 기재부 제2차관 등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