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하반기 1만가구 쏟아져...송파 헬리오시티 웃도는 입주물량 대기

윤지은 기자입력 : 2019-04-16 15:21

아주경제 DB[사진=남궁진웅 기자]

 서울 강동구에 1만가구가 넘는 아파트 입주물량이 쏟아질 전망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 강동구는 오는 6월 래미안명일역솔베뉴(1900가구)를 시작으로 9월 고덕그라시움(4932가구), 12월 고덕롯데캐슬베네루체(1859가구), 고덕센트럴아이파크(1745가구) 등 총 1만436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송파구 헬리오시티(9510가구)보다도 926가구 많은 입주물량이 예고되면서 강동구발(發) 역전세난 우려도 고개를 들고 있다. 신규 입주 아파트는 잔금 압박을 받는 집주인들이 시세보다 저렴하게 전세를 내놓거나, 최악의 경우 입주를 포기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강동구는 송파구보다 입주물량 여파가 더 클 것으로 전망되기도 한다. 올 하반기에만 헬리오시티를 넘어서는 입주물량이 예정돼 있는 데다 향후 3년간 추가 공급이 줄줄이 대기하고 있어서다.

강동구는 내년 2월 고덕아르테온(4066가구)을 시작으로 4월 e편한세상강동에코포레(366가구), 9월 고덕센트럴푸르지오(656가구)가 입주를 기다리고 있다. 2021년 2월에는 고덕자이(1824가구), 2022년에는 역대 최대 재건축 규모로 이목을 끌었던 둔촌주공 재건축 아파트 1만2032가구가 입주를 시작한다.

벌써부터 일부 집주인들은 다음 세입자가 구해질 때까지 보증금 이자를 지급하는 조건으로 세입자를 붙잡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일각에서는 강동구와 인접해 있는 경기도 하남시 등도 강동구 입주물량의 영향을 받을 거란 관측이 나온다. 대규모 입주물량 때문에 강동구 전세가가 하락하면, 하남에서 강동으로 전세수요가 유출될 수 있다는 것이다. 하남시는 올해 3600여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라, 전세수요 이탈이 더해지면 전세가 하락은 불가피할 거라는 전망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