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전격 퇴진, 누구? 1세대 창업인, 국내 최초 참치캔 선보여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4-16 14:10
참치 통조림을 국내에서 최초로 선보인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이 회장직을 내려놓겠다고 깜짝 발표해 관심이 쏠린다.

김 회장은 16일 경기 이천 연수원에서 열린 창립 50주년 기념 행사에서 "저는 이제 여러분의 역량을 믿고 회장에서 물러서서 여러분의 활약상을 믿고 응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대표적인 재계 1세대 창업주다. 1969년 4월 16일 서울 명동 작은 사무실에서 직원 3명과 원양어선 1척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이후 신규 어장 개척, 첨단 어법 도입, 오일쇼크 위기 극복 등을 거치며 국내 최대 수산업체로 성장했다. 특히 1982년 내놓은 국내 최초 참치 통조림 '동원참치'가 큰 성공을 거두며 빠르게 회사를 키웠다.

동원그룹은 1982년 한신증권을 인수하며 증권업에도 진출했다. 이는 나중에 그룹과 계열 분리돼 한국투자금융그룹이 됐다.

동원그룹은 2000년 종합식품기업 동원F&B를 설립해 유가공·건강기능식품·온라인 유통에까지 사업을 확장했다.

2016년 동부익스프레스를 인수하며 물류 사업을 확대했다. 이에 수산·식품·포장·물류 4대 축을 바탕으로 지난해 연 매출 7조2000억원을 거뒀다.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