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남양유업 회장님한테까지 전달됐다” 과시…경찰 유착 가능성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4-16 08:57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가 주변에 자신의 고소 사건이 외삼촌인 남양유업 회장에게까지 보고됐다고 과시한 정황이 드러났다.

15일 MBC에 따르면 황 씨의 녹취 파일을 입수했다며 남양유업 집안과 경찰의 유착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보도했다.

공개된 녹취록은 지난 2015년 본으로, 황 씨로 추정되는 목소리가 "중앙지검 부장검사? 우리 삼촌이랑 우리 아빠는 경찰청장이랑 다 알아. '개 베프(친한 친구)'야"라고 말하는 정황이 담겼다.

또 다른 녹취에서는 "남대문 경찰서에서 제일 높은 사람까지 만나고 오는 길이야. 경찰서 투어까지 하고 왔어"라고 말했다.

이는 블로거와 명예훼손 여부를 놓고 소송을 벌일 당시 상대방이 부장검사와 친분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발끈해 지인에게 말한 내용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황 씨가 경찰 고위층과 관련이 없으며, 황 씨의 발언도 홧김에 나온 것이라고 발표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황 씨를 조사한 결과 ‘상대방이 대화 도중 부장검사를 운운하자 홧김에 이 같은 발언을 했고, 사실상 아는 사람은 없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또 황 씨가 개인 고소 건으로 남대문서에 갔을 때 만난 이는 경찰서장이 아닌 경무과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날 MBC는 황 씨가 자신의 고소 사건이 "남양유업 회장님까지 전달됐다"고 발언한 녹취를 공개하면서 황 씨 부모나 집안에서 경찰을 움직였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도했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경찰 수사를 받아온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1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와 검찰 송치를 위해 호송 차량에 오르고 있다. 2019.4.12 [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