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 베트남 태국 4:0 완파 재조명…한국과 붙을까

이정수 기자입력 : 2019-04-14 20:27
베트남, 한국·중국 등과 나란히 AFC U-23 챔피언십 본선 진출…MBC 예능서 재조명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 축구 대표팀이 지난달 27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국립경기장에서 치른 태국과의 경기가 뒤늦게 주목받고 있다.

이날 베트남 대표팀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K조 최종전에서 태국을 4:0으로 완파하고 예선을 통과했다.

이 팀은 앞서 브루나이를 6:0, 인도네시아를 1:0으로 이기면서 이 대회에서만 3연승을 이어나갔다.

이번 대회는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궁민남편’에서 재조명됐다.

이 프로그램에서 출연진들은 안정환의 주선으로 박항서 초대를 받아 베트남에서 베트남-태국 경기를 직관했다.

경기 후 이튿날 마련된 기자회견장에서 만난 안정환과 박항서는 서로 인사를 나누며 반가워했다.

베트남 대표팀은 지난해 1월 이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박항서 매직’은 이 대회에서 시작됐다.

이 대회에는 한국팀을 비롯해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중국 대표팀 등도 출전해 본선행을 확정지었다.
 

[사진=VN익스프레스 캡처]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