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미용·눈건강 위한 '기능성 콘택트렌즈' 특허출원 활발

오수연 기자입력 : 2019-04-14 15:53
따뜻해진 봄을 느끼러 야외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요즘, 봄나들이 복장에 어울리는 미용 콘택트렌즈를 찾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동시에 콘택트렌즈 착용에 따른 불편함을 완화시키고 눈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렌즈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면서 관련 특허출원도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기능성 콘택트렌즈 특허출원은 203건으로, 그 이전 5년간(2009년~2013년) 출원 건수인 119건에 비해 70% 이상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체 콘택트렌즈 출원이 42% 가량 증가한 것에 비해 높은 수치다.

기능성 콘택트렌즈는 단순 시력교정을 벗어나 미용, 안질환 치료, 눈보호 등 기능성을 추가한 콘택트렌즈다.
 

[특허청 로고.]

세부적으로 살펴보면(중복포함), 눈을 아름답게 꾸밀 수 있는 미용렌즈가 39%(125건), 도수·초점 등이 변화하면서 시력을 교정하는 가변렌즈가 30%(97건), 질병을 진단하거나 약물방출로 치료하는 진단·치료렌즈가 23%(75건), 안구건조를 방지하는 습윤성렌즈가 18%(58건), 자외선·청광 등을 차단하는 눈보호렌즈가 10%(32건)인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이 출원되는 미용렌즈는 최근 5년간 출원이 79건으로, 그 이전 5년간 출원 건수인 46건에 비해 70% 증가했다. 홍채의 색을 다양하게 변화시킬 수 있는 컬러렌즈, 눈의 검은자위를 크게 보이도록 하는 서클렌즈 등 외모와 자기표현에 관심이 많은 젊은층의 수요가 적극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눈물 속 포도당 농도를 검출해 혈당치를 알려주는 진단렌즈, 안질환 치료약물을 서서히 방출하는 치료렌즈, 잠을 자는 동안 착용하면 각막을 눌러 교정해주는 각막교정렌즈, 작은 구멍을 통해서만 보도록 해 눈 근육을 운동시켜주는 핀홀렌즈 등 눈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콘택트렌즈도 꾸준히 출원되고 있다.

출원인별로는 외국기업이 72%(232건), 국내기업이 13%(43건), 개인이 10%(33건), 대학 및 연구기관이 4%(14건) 출원했다. 가장 많이 출원한 출원인은 미국의 존슨앤드존슨으로 전체의 46%(149건)를 차지했다.

유현덕 특허청 사무기기심사과장은 “현대인의 경우 외모뿐만 아니라 눈 건강에 대한 관심이 많으므로, 다양한 기능을 가진 콘택트렌즈 출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시장을 주도하면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를 겨냥한 기술개발과 특허권 확보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