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스는 이명박 것” 다스 전 사장 법정서 증언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4-13 01:30
김성우 전 사장 항소심서 주장…“이명박이 분식회계도 지시”
김성우 전 다스 사장이 12일 법정에 증인으로 나와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전 대통령이 비자금 조성을 위해 다스에 분식회계를 지시했다”고 했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이날 오후 열린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속행공판에서 김 전 사장을 증인으로 불렀다.

김 전 사장은 앞서 검찰 조사에 이 전 대통령이 다스를 설립해 경영했고, 그의 지시로 비자금을 조성해 전달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1심 재판부는 이를 주요 근거로 다스를 이 전 대통령 소유로 판단했다.

 

횡령과 뇌물수수 등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법에서 열린 항소심 속행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전 사장은 이날 법정에서도 같은 진술을 했다. 변호인이 ‘다스 이익이 너무 많이 나면 자동차 부품을 공급하는 현대자동차에서 납품 원가를 낮추는 등 상황이 불리해질 수 있으니 회계장부상 줄여달라고 했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이 사실이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김 전 사장은 1990년대 초에 다스에 이익이 나기 시작하자 이 전 대통령에게 매년 말 결산보고를 했다면서 “(이 전 대통령에게) ’어떻게 처리하면 좋겠냐’고 보고하자 분식회계를 하는 게 어떻겠냐고 말씀했다”면서 “그때부터 분식회계를 시작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검찰 조사 초기에 분식회계 시작 시기를 1996년 초경이라고 허위 진술한 데 대해서는 “대통령을 보호해야겠다는 얕은 생각 때문에 그렇게 진술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서울 서초동 영포빌딩과 이 전 대통령 논현동 자택, 관사 등에서 비자금 관련 사항을 보고했다고 밝히며 당시 다스 경영 전반도 보고했다고 증언하며 “다스는 이 전 대통령 회사”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