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회담] 민주 “일곱번째 회담 큰 성과…남·북-북·미 개최 적극 협력”

이정수 기자입력 : 2019-04-12 10:06
‘북한 비핵화’ 공동 목표 재확인…한반도·동북아 평화체제 구축 주춧돌 되도록 노력 강조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2일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 “회담 성과를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일곱 번째 열린 한·미 정상회담이 큰 성과를 남기고 끝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선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북측 입장을 ‘빨리 알려달라’고 말함으로써 강력한 지지의사를 표명했고, 제3차 북미정상회담 필요성에 흔쾌히 동의했다”며 “북한이 비핵화 로드맵을 밝힌다면 제재 완화도 가능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평가했다.

또 “북한 비핵화를 위한 ‘톱다운(top down)’ 방식이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 대해 인식을 같이하고 남북미 정상 간의 그간의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한편, 향후에도 여전히 유효한 틀이 될 것임을 시사했다”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에 대해선 “미국의 ‘일괄 타결 방안’과 북한의 ‘단계적 합의와 이행’방안을 절충하고 타협점을 모색하는 이른바 ‘포괄적 합의, 단계적 이행 방안’을 제시해 트럼프 대통령의 공감을 이끌어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한국과 미국이 동맹으로서의 공조를 굳건히 하고, 그 바탕 위에 북한의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했다”면서 “민주당은 한·미 정상회담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남·북 정상회담과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열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커다란 주춧돌을 놓았다는 평가를 받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북·미 간 중재자, 조정자의 역할을 충분히 발휘해,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의 ‘최고 협상가(top negotiator)’로서의 면모를 지속적으로 다져나갈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낮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함께 정상회담장으로 향하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