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암 김성숙 선생 12일 추모제... '일생을 항일 운동'

김정래 기자입력 : 2019-04-11 16:20
국가보훈처가 12일 운암 김성숙 선생을 기리는 50주기 추모제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연다.

김성숙은 1898년 평안북도 철산군에서 출생으로 1938년 약산 김원봉과 함께 조선의용대를 조직하고 임시정부 국무위원을 역임하는 등 항일 투쟁에 헌신한 인물이다.

추모제에서는 김성숙의 손자인 피아니스트 두닝우씨와 헬렌 심 부부가 '항일독립혁명의 희망과 삶'을 주제로 연주할 예정이다.

두닝우씨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조선의열단 창단 100주년을 맞아 'KBS 해외동포상'을 수상해 의미를 더 했다.

이날 '극단 밀양'은 운암 선생의 항일 일대기를 담은 창작 뮤지컬 '통일'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