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의병장 척암 김도화 문집 책판 독일서 돌아와

이한선 기자입력 : 2019-04-11 10:14
라이엇게임즈 후원으로 독일 경매서 매입

[문화재청]

항일의병장 척암 김도화 선생의 문집 책판이 독일에서 돌아왔다.

문화재청은 을미의병 시 안동지역 의병장으로 활약한 척암 김도화(1825~1912)의 ‘척암선생문집책판’ 1장을 독일에서 지난달 매입해 국내로 들여왔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돌아온 ‘척암선생문집책판’은 ‘척암선생문집’을 찍어낸 책판 1000여 장 중 하나로 권9의 23~24장에 해당한다. 척암선생의 책판은 현재 20장만이 한국국학진흥원에서 관리되고 있어 이번에 매입한 책판까지 합치면 총 21장이 전해지게 됐다. 진흥원에 소장된 ‘척암선생문집책판’은 2015년 10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한국의 유교책판’의 일부이기도 하다.

척암선생문집은 척암이 생전에 남긴 글을 모아 손자 김헌주 등이 1917년 편집·간행한 것으로, 본집 39권 19책, 속집 13권 6책으로 구성돼 있다. 남아 있는 문집은 현재 진흥원과 국립중앙도서관 등에 소장돼 있다.

척암선생문집책판은 지난 2월, 문화재청 산하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국외 경매에 출품된 한국문화재 사전점검을 통해 독일의 한 작은 경매에서 발견한 것으로, 당시 출품된 아시아 문화재 500여 건 중 유일한 한국문화재였다. 이 책판은 오스트리아의 한 가족이 오래 전부터 소장하고 있었던 것으로, 재단은 유교책판을 전문적으로 연구·관리하고 있는 진흥원과 협의해 매입에 성공했다.

척암 김도화는 영남에서 활동한 조선 말기의 대학자이자 의병장으로 한국 독립운동의 산실인 임청각 문중의 사위 가운데 한 명이다. 임청각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이자 신흥무관학교를 설립한 독립운동가 석주 이상룡(1858~1932)의 생가를 일컫는다. 척암 선생은 퇴계학통을 이어받아 학문에 힘쓰고 후진을 양성하는 한편, 1895년의 을미사변과 단발령을 계기로 을미의병이 촉발되자 일제의 국권침탈을 규탄하는 안동통문을 각지로 보내고 1896년 1월 안동을 거점으로 활동한 항일 의병부대 안동의진 결성을 결의했다. 같은 해 3월, 2차 안동의진에서는 71세 나이에 2대 의병장으로 추대돼 지휘부를 조직하고 격문을 발송해 의병 참여를 호소하기도 했다.

1896년 9월 안동의진이 해산하고 1905년 을사늑약을 거쳐 1910년 한일 강제병합에 이르자, 척암은 자택의 대문에 ‘합방대반대지가’라고 써 붙이고 상소를 올리는 등 글로 일제의 부당함을 호소했다. 척암 선생은 1983년 대한민국 건국포장, 1990년에는 대한민국건국훈장 애국장에 추서됐다.

이번 ‘척암선생문집책판’이 한국으로 돌아오는 과정에는 온라인 게임회사 라이엇 게임즈의 지원이 있었다. 라이엇 게임즈는 2012년부터 문화재청과 문화재지킴이 협약을 맺고 한국 문화유산 보호와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해오고 있고 누적 기부금이 50억원을 넘어섰다.

라이엇 게임즈는 재단과 함께 미국에 있었던 조선 불화 ‘석가삼존도’, 프랑스 경매에 출품된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 환수와 같은 국외 한국문화재 환수 사업, 주미대한제국공사관 복원 사업을 추진해 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