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동산 관광특구 지정, 반석나루터 복원, 생태체험장 조성

(파주)최종복 기자입력 : 2019-04-08 13:09
파주시, 한강하구 남북공동수역 평화적 이용계획 발표

[사진=파주시제공]

경기파주시가 한강하구 남북공동수역의 평화적 이용계획을 발표했다.

최종환 시장은 8일 김포아트빌리지에서 열린 ‘한강하구 평화적 활용을 위한 포럼’ 특별좌담회에서 △파주 통일동산 연계 한강하구 활용, △반석나루터 옛 포구 및 뱃길 복원, △한강 하구와 공릉천변 생태 습지 체험장 개발, △오두산 평화·생태 철책탐방로 조성, △평화누리길 6,7코스 연계 활용, △임진각 관광지 연계 활용 방안 등을 제시했다.

최종환 시장은 ”한강하구 중립수역의 중심에 위치한 파주는 한강과 임진강이 서해로 빠져나가는 출구“라며 ”한강하구 활용이 본격화 될 경우 주운과 관광의 기능을 담당할 핵심 도시는 바로 파주“라고 강조했다. 또한 최종환 시장은 ”한강하구 중립수역에서의 민간선박 자유항행 일정이 차질을 빚고 있으나 남북이 함께 만들고 있는 평화의 흐름은 거스를 수 없다“며 ”한강하구 활용을 위해서는 긴 안목을 갖고 하나씩 준비해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강과 임진강이 만나는 파주시에는 평화·안보 관광지를 비롯한 문화, 예술, 쇼핑, 먹거리 등 다양한 관광자원과 기반시설이 갖춰져 있어 이를 한강하구 공동수역 활용계획과 연계할 경우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기대된다. 통일동산, 프리미엄아울렛, 오두산통일전망대, 임진각관광지, 파주출판도시, 탄현 맛고을 등 수많은 관광자원이 한강과 임진강에 접해 있거나 1km 안에 위치하고 있다.

최종환 시장은 △파주-개성간 농업협력사업, △파주-해주간 이이선생 유적을 매개로 한 문화교류사업, △사천일대 농경지 피해 남북합동조사 등 파주시의 남북협력 사업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또한 ”지금은 대북 제재로 인해 남북협력사업에 제약을 받고 있다“며, ”대북제재 해제에 대비해 다양한 남북협력 사업을 준비해 한반도 평화가 지방정부에서 출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포럼은 4.27 판문점 선언과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9.19 군사분야 합의서에서 밝힌 한강(임진강) 하구의 남북 공동이용에 따라 중앙정부 및 지방자치단체, 전문가 의견을 모아 합리적인 정책 대안을 마련하고자 김포시와 김포문화재단이 주최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