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보선] 여야, 한 목소리 "결과 수용한다"…그러나 아전인수식 평가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4-04 01:19
4일 여야는 4‧3 보궐선거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면서도 민심을 두고서는 아전인수격 해석을 내놨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경제 활성화와 개혁에 대한 국민 요구를 확인했다고 평가했지만,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권 폭주’를 멈춰달라는 민심이 나타났다고 했다.

바른미래당은 경제 파탄에 대한 국민 지탄을 확인했다고 밝혔고, 민주평화당은 정부여당 잘못으로 한국당이 반사이익을 얻었다며 민주당과 한국당 모두를 비판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보궐선거 결과와 관련해 민심을 잘 살피겠다”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정치‧사회 개혁에 대한 국민 요구가 높았던 것 같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통영·고성 선거에 대해서는 "보수 텃밭에서 의미있는 선전을 했다"고, 정의당과 단일후보를 내어 당선시킨 창원 성산에 대해선 "정의당과 열심히 노력해 경제 활성화와 개혁 요구를 실현할 것"이라고 각각 평가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 이번 선거 결과는 문재인 정권 폭주에 브레이크를 걸어달라는 국민들의 절절한 목소리"라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한국당은 초심으로 돌아가 이 정권이 들어주지 않는 국민 여러분의 애타는 목소리, 이 정권이 수용하지 않고 무시하는 국민 여러분의 고충과 힘겨움을 함께 짊어지겠다"며 "경제 살리는 정당, 과거가 아닌 미래로 가는 정당이 돼 꼭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번 선거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경제 파탄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는 것을 분명히 확인했다"면서 "녹록지 않은 선거 환경이었지만 '제발 좀 먹고 살게 해달라'는 창원 시민의 절규를 외면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선거 결과는 문재인 정부의 개혁 실종과 경제 실패, 오만과 독선에 대한 국민의 회초리"라며 "한국당이 얻은 승리는 한국당이 잘해서가 아니라, 정부여당이 못해서 얻은 반사이익"이라고 논평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자당이 승리한 창원 성산 보궐선거와 관련, "4·3 보선 승리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지렛대가 될 것"이라며 "이번 선거 승리를 국민에게 돌리고, 다시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굳은 표정으로 개표방송 보는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저녁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굳은 표정으로 4.3 보궐선거 개표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