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훈 "이언주 의원 당과 당원 욕보이지 말고 탈당하길"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4-01 16:34

임재훈 바른미래당 의원이 최근 막말 논란을 일으킨 이언주 의원을 향해 더이상 당을 욕보이지 말고 탈당하길 촉구했다.

임 의원은 1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언주 의원, 우리당과 당원을 더 이상 욕보이지 말고 탈당을 통해 본인의 거취를 분명히 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 의원은 "바른미래당 상임선거대책본부장으로서 이재환 후보와 당대표에게 총질하는 이언주의원의 비열한 망언을 그냥 두고 볼 수 없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또 임 의원은 당이 새로운 변화와 창원시민을 위해 이재환 후보를 앞세워 혼신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의원이 바른미래당 소속 국회의원으로 보궐선거에 어떠한 도움을 주었는지 추궁하기도 했다.

이 의원의 발언을 인용해 임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이 의원의 자리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당내 분란을 일으킨 것과 관련, 인간으로서 품격과 이성을 잃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임 의원은 "정치적 계산을 하고 싶으면 혼자하라"며 "자기 명분 쌓으려고, 당을 공격하는 만행, 당장 멈추시라"고 당부했다.

또 임 의원은 국민과 창원시민들에게 이 의원의 발언으로 인해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하면서, 바른미래당이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바른미래당 임재훈 국회 교육위원회 간사 [사진= 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