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내외 재산 20억여원 신고...지난해 비해 1억3000만원 증가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3-28 00:00
정부공직자윤리委, 28일 고위공직자 1873명 재산공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보다 약 1억3582만원 가까이 증가한 20억160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자치단체장 가운데엔 오거돈 부산시장의 재산이 가장 많았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1억660만원가량 빚이 늘어나 전체 자치단체장 가운데 재산이 가장 적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공개한 '2019년 고위공직자 정기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재산은 본인과 배우자 김정숙 여사 명의로 총 20억1601만원으로 집계됐다.

김수현 정책실장은 지난해 대비 9922만원가량 증가한 14억3423만원을 신고했다. 조국 민정수석비서관은 지난해보다 1억4801만원가량 늘어난 54억7645만원을 신고했다.

조현옥 인사수석비서관은 9억2941만원, 정태호 일자리수석비서관은 13억5877만원, 윤종원 경제수석비서관은 24억7629만원의 재산을 각각 신고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재산은 지난해 대비 약 1억243만원 늘어난 18억8637만원으로 집계됐다. 이상철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7억8743만원, 남관표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14억7510만원, 주영훈 대통령 경호처장은 16억5431만원의 재산을 각각 신고했다.

청와대 참모 중 가장 재산이 적은 사람은 이용선 시민사회수석비서관이었다. 이 비서관의 재산은 지난해보다 3122만원가량 늘어난 3억9693만원으로 신고됐다.

정부 고위공직자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인사는 허성주 서울대병원 치과병원장(210억2043만원)이었고 그 뒤로 주현 청와대 중소벤처비서관(148억6875만원)이 2위였다. 특히, 허 병원장은 지난해에도 재산총액 1위였다.

국무총리와 국무위원 등 최고위 공무원 18명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인사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으로 60억455여만원이었다. 그 뒤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35억2923만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29억1109만원),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25억4003만원), 이낙연 국무총리(20억2496만원) 등이었다.

10억원대 신고자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17억4912만원), 박상기 법무부 장관(13억7117만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13억6442만원), 정경두 국방부 장관(13억436만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11억8555만원) 등 5명이었다.

광역자치단체장 중에서는 오거돈 시장이 67억1975만원을 신고해 최고 자산가로 집계됐다. 오 시장은 지난 신고 대비 재산이 19억9473만원 줄었다. 2위는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 도지사(42억4795만원), 3위는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 시장(36억9696만원) 등이었다. 박원순 시장은 빚이 7억3650만원으로 집계됐으며, 이는 지난번 신고 대비 빚이 1억660만원가량 늘어난 수치다.

재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인사는 원희룡 도지사로 이전 집계 대비 24억8394만원이 늘어났다.

한편, 지난 1월 9일 퇴직한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한병도 정무수석비서관, 윤영찬 국민소통 수석비서관 등은 다음달 26일 재산을 수시공개할 예정이다. 같은 날 임명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1월 30일 퇴직한 김현철 경제 보좌관 역시 다음달 26일 재산을 수시공개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