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은경 전 장관 구속영장 재청구 안해…청와대 인사 조사키로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3-28 00:00
신미숙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 피의자로 소환 검토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문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재신청을 하지 않기로 했다. 또한 김 전 장관 영장 기각으로 주춤했던 청와대 인사 조사도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2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전날 기각된 김은경 전 장관의 구속영장을 재청구하지 않고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이어가기로 했다.

다만 추가 수사를 통해 혐의가 추가로 드러나거나 증거인멸 정황 등이 포착되면 영장을 재청구할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문건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25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동부지법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김은경 전 장관 신병을 확보한 뒤 진행하려던 청와대 개입 의혹에 대한 수사도 동시에 진행할 예정이다.

검찰은 먼저 신미숙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을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 비서관은 청와대가 내정한 인사가 한국환경공단 임원 공모 과정에서 탈락하자 안병옥 당시 환경부 차관 등을 불러 질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신미숙 비서관을 참고인이 아닌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신 비서관이 환경부 인사에 개입한 구체적인 혐의를 검찰이 확보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