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포항 방문 "지진피해 피해 복구 지원 특별법 추진"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3-24 19:21
"다른 당과 협력해 피해복구 추진 정권탓할 문제 아냐"

24일 오전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에 있는 포항지열발전소 건설 현장을 찾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브리핑이 끝난 뒤 나오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포항을 방무해 지진피해의 해결을 위한 특별법을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나 원내대표는 날 포항시 북구 흥해읍에 있는 포항지열발전소와 읍내 피해 현장을 찾았다.

그는 "그동안 새로운 터전을 마련하지 못한 분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김정재 의원과 함께해서 자유한국당은 사실상 당론으로 특별법을 만들기로 엊그제 의원총회에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원총회에서 결정했지만, 우리 당뿐만 아니라 다른 정당과 힘을 합쳐서 추진하겠다"며 "포항과 특히 흥해지역에 피해가 빨리 복구돼서 안정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앞서 일부 이재민 임시구호소로 사용되는 흥해실내체육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열발전소) 문제와 관련해 전 정권 탓을 얘기하는 민주당에 상당히 실망했다"며 "그렇게 따지면 우리도 (2017년) 8월에 물주입을 얘기해야 하고 현 정권에 더 무거운 책임이 있다는 논리도 당연히 있지만, 이것은 정권 탓을 할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에서 할 일은 어떻게 하면 대책을 마련하고 보상과 배상 문제를 정리할 것인가 논의하는 것이다"며 "국가책임 문제와 관련해 법적으로 복잡한 문제가 있을 수 있고 포항 전체 경제 피해나 포항에 대한 인식, 사후관리 등도 중요해 특별법이 꼭 필요하다고 본다"고 특별법 추진 이유를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