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북한, 연락사무소 철수 철회해야…정부, 명확한 상황 공개 필요”

이정수 기자입력 : 2019-03-22 17:49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22일 북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수 통보 관련, 심히 유감이라며 복귀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최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북한 측이 갑작스럽게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철수하겠다는 통보를 보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대변인은 “무엇보다 남북연락사무소는 지난해 판문점 선언 정신에 따른 남북 교류와 평화의 시금석”이라며 “북한은 이번 결정을 조속히 철회하고 복귀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미국과 국내 정부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했다.

최 대변인은 “하노이 정상회담이 성공적이지 못했다고는 하지만 북미간 대화의 불씨는 살아있고, 정부 역시 중재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상황을 명확히 파악한 후 당황하고 있을 국민들에게 알려야 할 것이다. 사소한 행동이 예기치 않은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는 상태다. 정부의 신중, 신속한 대응을 주문한다”고 촉구했다.

북한과 미국에 대해서도 “북한은 기존의 문법만 고수해서는 교착 상태가 해소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유의하기 바란다”며 “미국 역시 변죽만 울릴 것이 아니라 적극적인 행동으로 대화의 의지를 뚜렷하게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22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철수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9월 14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악수하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