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는 NYSE로 간다"...나스닥行 리프트와 IPO 경쟁 촉각

김신회 기자입력 : 2019-03-22 11:06
블룸버그 "우버, 상장 무대 NYSE로 정해"
세계 최대 차량공유업체인 미국 우버가 뉴욕증권거래소(NYSE)를 첫 상장 무대로 택했다고 블룸버그가 소식통을 인용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버는 다음달에 기업공개(IPO) 계획을 공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장 뒤 우버의 시가총액은 1200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IPO 규모로는 올 들어 최대가 된다. 블룸버그는 우버가 전체 주식의 16%만 내놔도 IPO 규모로 역대 5위권에 들게 되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시장에서는 우버와 경쟁사인 리프트의 IPO 레이스에 주목해왔다. 선수를 친 리프트는 오는 28일 공모가를 정해 이튿날 나스닥시장에서 첫 거래에 나선다. 블룸버그는 2014년 중국 전자상거래업체인 알리바바와 JD닷컴의 IPO 경쟁을 상기시켰다. 당시에도 상대적 열세인 JD닷컴은 나스닥을, 알리바바는 NYSE를 선택했다.

우버와 리프트는 지난해 12월 같은 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비공개 IPO 문건을 제출했다. 이후 먼저 움직인 리프트는 이번주부터 미국 뉴욕과 보스턴에서 투자자 설명회를 시작했다. 리프트는 지난해 12월 현재 미국 시장 점유율이 39%, 지난해 매출은 우버의 약 5분의 1인 114억 달러라고 밝혔다.

리프트가 제시한 예상범위(주당 62~68달러) 상단에서 IPO 가격이 결정되면, 이 회사 시가총액은 233억 달러에 이르게 된다. 

나스닥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알파벳) 등 주요 기술기업들이 대거 포진해 있는 기술주의 본산이다. 그러나 2012년 페이스북 데뷔 때 거래 오류 사태로 파문을 일으키면서 명성에 치명상을 입었다. NYSE는 이때부터 기술 대기업 유치에 공을 들여 알리바바, 트위터, 스냅 등을 꿰찼다. 알리바바가 2014년 실시한 IPO는 250억 달러 규모로 역대 최대 기록으로 남아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