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춘 EBS 아들 '대마초 밀반입'···재판부 "일관된 범행 부인, 죄 무겁다"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3-21 21:16
청와대 국민청원에 특검 요청글 올라와 유 이사장측 "아들 억울하게 누명"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조카이자 유시춘 EBS 이사장의 아들 신모씨가 대마초 밀반입을 시도하다 구속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유시민의 조카이자 현 EBS 이사장 유시춘의 아들 마약 혐의에 대해 특검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마약 밀수 혐의로 실형을 받고 대법원 판결만 남은 사람이 대한민국 아이들의 교육을 담당하고 있는 교육방송 EBS 이사장의 아들이다"며 "제대로 된 조사가 필요하다"며 특검을 주장했다. 이 외에도 유시춘 이사장의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청원 글들이 잇따라 게재되고 있다.

앞선 이날 오전 세계일보 단독보도에 따르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조카이자 유시춘 EBS 이사장의 아들인 신씨가 대마초 밀반입을 시도하다가 구속됐다.

재판부는 "마약류인 대마를 밀수입하는 행위는 국민의 건강과 사회적 안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재범 위험성이 높다는 점에서 신씨의 죄책이 무겁다"며 "신씨는 수사 단계에서부터 법정에 이르기까지 일관되게 자신의 범행을 부인하면서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유시춘 이사장 측은 아들 신씨가 억울하게 누명을 썼다면서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