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경제발전 기여 '상공인·근로자' 253명 포상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3-20 17:00
대한상의 코엑스서 '제46회 상공의 날 기념식' 개최 진영환 삼익THK 회장·송재열 금창 대표 '금탑산업훈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앞줄 왼쪽 다섯번째)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앞줄 왼쪽 네번째)이 20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상공의날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한상의 제공]

대한상공회의소는 20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제46회 상공의 날 기념식'을 열고, 국가경제발전에 기여한 상공인과 근로자 253명에게 훈장과 산업포장, 대통령표창 등을 수여했다.

상공의 날 기념식은 경제발전에 기여한 상공인의 노고를 치하하고 상공업 발전을 다짐하는 경제계 주요행사다. 매년 3월 셋째 수요일에 열린다. 

이날 기념식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성윤모 산업부 장관, 홍일표 국회 산자위 위원장,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 이만재 안성상의 회장, 조천용 부천상의 회장, 최상곤 경기북부상의 회장, 박성권 화성상의 회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서민석 동일방직 회장 등 국내외 상공인 및 근로자 60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산업훈장은 제조업 기술개발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둔 기업인들이 수상했다.

진영환 삼익THK 회장과 송재열 금창 대표이사는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 진영환 회장은 2000년 이후 메카트로닉스 사업에 진출, '6축 다관절 로봇' 등 독자기술 기반의 산업용 로봇을 개발해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송재열 대표이사는 지난 27년간 자동차부품의 기술개발에 매진했으며, 현재까지 지적재산권보유 출원 95건, 등록 49건에 달하는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에는 세계 최초로 '무윤활 도어체커'를 개발했다. 

은탑산업훈장은 송재호 경동도시가스 대표이사와 이진희 아드반테스트코리아 대표이사가 수상했다. 송재호 대표이사는 국내 최초로 폐열을 이용한 전기발전 및 천연가스 충전소를 운영하는 등 친환경 비즈니스를 통해 온실가스 저감에 크게 기여한 점을, 이진희 대표이사는 지난 30년 동안 세계적 수준의 반도체 제조설비 기술을 축적해 반도체 산업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동탑산업훈장은 유성 포스코 부사장과 정회 전북에너지서비스 대표이사에게 돌아갔다. 철탑산업훈장은 황만용 신흥에스이씨 대표이사와 손영기 지에스이앤알 부회장, 석탑산업훈장은 안재효 진양금속 대표이사와 경경환 제트에프삭스코리아 대표이사가 수상했다.

김영필 세아상역 과테말라 법인장, 노갑용 대웅제약 부사장, 설차동 세원화성 대표이사, 민경천 윈체 대표이사, 고중환 금성침대 대표이사, 임해수 한솔섬유 이사 등 6명은 산업포장을 수상했다.

또 채희철 디에이치라이팅 대표이사 등 15명이 대통령 표창을, 이석순 대공 대표이사 등 15명이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 등 총 253명의 상공인 및 근로자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우리 상공인들은 대단히 숨가쁘게 달려왔고 서구에서는 300년 걸려 이룬 산업화를 불과 반세기 만에 이뤄냈다"며 "오늘만큼은 다가올 날들에 대한 조급한 마음은 뒤로 하고, 지나온 길을 돌아보며 서로 격려하는 시간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기업의 역동성은 경제의 외연을 늘리고, 삶의 터전을 꾸리고, 나라의 살림살이를 결정하는 대단히 중요한 문제"라며 "사회 곳곳에 자리한 기득권을 걷어 내고 파격적인 규제 개혁이 이뤄져서 우리가 처음 산업화하고 개발에 불을 지필 때 같은 사회 분위기가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는 축하메시지를 통해 "혁신적 기술개발과 투자, 고용 확대 등으로 오늘 수상 하신 모든 상공인들께 축하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경제는 새로운 도전과 변화 앞에 서 있다"면서 "기술변화에 대응해 정부는 올 1월 도입된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신산업과 신기술, 신제품 출시의 걸림돌을 없애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우리 경제가 뚫고 나가야 하는 도전과 변화의 바람이 녹록지 않다"면서 "상공인이 과감한 혁신과 도전으로 새로운 길을 열어달라"고 주문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