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대만 1위 공유숙박 플랫폼 '아시아요'와 손잡아

김선국 기자입력 : 2019-03-11 08:41
올 상반기 중 야놀자 통해 대만 공유숙박 예약 가능

야놀자와 아시아요가 아시아권 숙소 정보 공유를 위해 손잡았다. 사진은 야놀자 김종윤 온라인 부문 대표(왼쪽)와 아시아요 CK 청 대표. [사진=야놀자]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는 대만 1위 공유숙박 플랫폼 아시아요(AsiaYo)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아시아요는 한국을 비롯해 대만과 일본, 태국, 홍콩 등 아시아 60개 도시, 6만 개 이상의 숙소 정보를 보유하고 있는 대만 최대 공유 숙박 플랫폼(Vacation Rental Platform)이다. 대만은 한국인들이 찾는 주요 관광지 중 하나로, 연간 1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하고 있다. 대만에서도 한류의 영향으로 약 100만 명에 달하는 관광객들이 한국을 방문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양국 여행 교류 숫자가 3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양사는 앞으로 양국 고객들이 자유롭고 편리하게 숙소 예약을 할 수 있도록 숙박 인벤토리를 교환하기로 했다. 야놀자는 국내 호텔, 모텔, 펜션, 게스트하우스 등 4만 6000개에 달하는 국내 최다 숙박 인벤토리를 아시아요에 제공하고, 아시아요는 대만의 공유숙박, 게스트하우스, 호텔 정보를 야놀자에 제공하게 된다.

이번 제휴를 통해, 올해 상반기 중 한국 여행객들은 야놀자 앱을 통해 아시아요의 숙소를 예약할 수 있게 된다. 대만 여행객들 또한 아시아요 앱을 통해 한국의 호텔, 펜션, 게스트하우스, 모텔 등 숙박을 예약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CK Cheng(청) 아시아요 대표는 “이번 제휴를 통해 야놀자가 보유한 한국 최다 숙박 인벤토리를 확보하게 됐다”며 “양사의 노하우를 교류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동반 성장하는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종윤 야놀자 온라인부문 대표는 “중국, 일본, 동남아에 이어 대만까지 내국인들이 주로 찾는 국가들과 적극 협업함으로써, 아시아를 대표하는 글로벌 여가 플랫폼으로 진화하기 위한 초석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야놀자의 공간 비즈니스에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혁신 기술을 접목해 전세계 여행객들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