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보키, 간이회생 신청 왜? '얼짱 웹툰작가' 박태준 "한때 연매출 300억" 어쩌다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3-07 13:33

[사진=박태준 인스타그램 캡쳐]

'얼짱 웹툰작가'로 유명한 박태준이 운영하는 남성의류 쇼핑몰 아보키가 간이회생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조선비즈에 따르면 아보키를 운영하는 법인 아보키스트는 지난달 28일 서울회생법원에 간이회생을 신청했다.

간이회생제도는 부채가 30억원 이하인 개인이나 법인이 재정적인 어려움으로 정상적인 영업 활동을 하기 어려울 때 신청하는 제도다.

아보키스트는 2010년에 설립된 남성의류 전문 쇼핑몰이다. 박태준과 전인우가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현재 아보키스트의 부채는 22억원 정도로 알려졌다. 한때 최대 300억원에 달했던 연매출은 2017년 기준 80억원 수준까지 떨어진 상태다.

아보키스트 대표인 박태준은 얼짱시대, 얼짱TV, 식신로드 등 다수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2014년부터 '외모지상주의'라는 웹툰을 연재하며 웹툰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