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일 18MW급 하나미즈키 발전소 준공식 개최
  • 지난해 2월 착공 들어가 12월 구축 공사 완료
  • "日 메가솔라 시장 지속 공략할 것"

6일 준공식이 열린 일본 하나미즈키(化見月) 태양광 발전소. [사진=LS산전 제공]

LS산전이 일본 현지에서 수주한 세 번째 메가솔라(대규모 태양광) 발전소가 완공됐다.

6일 LS산전에 따르면 회사는 이날 약 460억원이 투입된 18MW급 하나미즈키(化見月) 태양광 발전소 준공식을 열었다. 준공식에는 전종세 LS산전 일본법인장을 비롯해 발주사인 이시카와 하나미즈키1 합동회사와 현지 시공업체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앞서 지난 2017년 9월 LS산전은 일본 혼슈 이시카와현 가시마군 지역 약 30만㎡ 부지에 구축되는 하나미즈키 태양광발전소 건설 및 운영 사업자로 선정, 발주사인 이시카와 하나미즈키1 합동회사와 EPC 턴키 사업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LS산전은 지난해 2월 말 시설물 설치를 시작으로 착공에 들어가 12월 구축 공사를 끝냈다. 올 초 실증 및 계통연계 운전을 시작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발주사 이시카와 하나미즈키1 합동회사는 호쿠리쿠 전력과 매년 약 5000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20년에 걸쳐 kWh당 36엔의 가격에 공급하는 PPA(전력판매계약)를 체결했다. 일본법인 LSIS 재팬을 통해 책임준공과 발전효율을 보증하고, 설계·조달·시공은 물론 앞으로 20년 간의 운영 및 유지 또한 총괄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LS산전의 첫 일본 메가솔라 사업인 이바라키현 미토 뉴타운 메가솔라 파크 발전소와 2017년 완공된 일본 최초의 태양광-ESS(에너지저장장치) 연계 39MW급 홋카이도 치토세 태양광 발전소에 이은 세 번째 사업이다.

LS산전 관계자는 "지난 2009년 국내 기업 최초로 일본 태양광 시장에 진출해 쌓아온 사업 경험과 기술 신뢰성을 바탕으로 스마트에너지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리고 있다"며 "대규모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만큼 일본 메가솔라 시장을 지속 공략하는 한편 신재생에너지 연계 송변전 솔루션으로 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