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동영상 본 '땅콩회항' 피해자 박창진이 한 말은? "그날 본 악마"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2-23 00:00
조현아 현재 남편과 이혼 소송 중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조현아 동영상'을 본 박창진 대한항공직원연대 지부장이 입을 열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영상을 본 박창진 지부장은 자신의 SNS에 "그날 본 악마가 더 역한 모습이 됐다. 그때의 아픔이 다시 떠오른다"며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지난 2014년 '땅콩 회항' 사건 당시 조현아 전 부사장에게 폭언을 당해야 했던 박 지부장은 당시 채널A '이언경의 직언직설'에 출연해 "지금 상태는 아까 말씀드린 대로 귀에서 계속 벨소리가 난다. 누가 계속 나를 부르는 것 같다. 그 상황에 있었던 욕설과 언행과 행동이 머릿속에서 계속 반복된다"고 힘들어했다.

방송을 통해 공개된 '조현아 동영상' 속 조현아 전 부사장으로 추정되는 한 여성은 갖은 고성을 내지르는가 하면 남편의 몸에 손을 대는 모습이 담겼다. 또한 아들로 보이는 남자아이에게 막말을 쏟아붓자 아이가 귀를 막는 모습도 담겼다. 이 밖에도 외국인 가사도우미에게 저주를 퍼붓듯 욕설을 하기도 해 경악케 했다. 

현재 조현아 전 부사장과 이혼 소송 중인 남편 박모씨는 '땅콩 회항' 이후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과 재판부에 증거자료를 제출한 상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