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19’ 얼마나 알고 있니?

정명섭 기자입력 : 2019-02-21 16:18
세계 최대 모바일·IT 전시회 ‘MWC 2019’의 개막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25일(이하 현지시간)부터 28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선 국내외 주요 기업들이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로 손꼽히는 5세대 이동통신(5G)과 미래형 스마트폰인 폴더블폰 등의 기술력을 과시할 예정이다.

MWC는 세계 전자제품 박람회인 CES(미국), IFA(독일) 등과 함께 세계 3대 정보기술(IT) 전시회로 손꼽힌다.

오는 25일(현지시간)부터 28일까지 피라 그란 비아와 피라 몬주익, 라 파르가 로스피탈레트 등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200여개 국가의 2400여개 기업이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예상 방문객은 10만7000명 이상이다.

◆ 한-중 폴더블폰 경쟁 막 오른다

이번 MWC에선 스마트폰의 디자인이 대폭 진화한다. 디스플레이를 반으로 접을 수 있는 형태다. 그동안 스마트폰의 디자인은 2007년 애플의 최초 스마트폰 ‘아이폰’의 것을 계승해왔다. 전면에 터치가 가능한 디스플레이와 물리 홈버튼이, 후면에 카메라 등을 탑재하는 식이다. 이후 지문인식 버튼 후면으로 이동하고 베젤(화면 테두리)이 줄어들긴 했으나, 전체적인 틀은 바뀌지 않았다.

아이폰이 등장한 지 10년이 지난 후인 현재, 한국과 중국 기업들이 폴더블폰으로 미래 디바이스 경쟁에 돌입한다.
 

LG전자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 5G’ 유출 이미지[사진=에반블래스 트위터]


LG전자의 5G 스마트폰 ‘V50 씽큐 5G’와 4G 프리미엄 스마트폰 ‘G8 씽큐’를 공개할 예정이다. V 시리즈는 그동안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등과 함께 매년 하반기에 출시되던 대화면 모델이다. 삼성전자가 5G 스마트폰과 폴더블폰을 MWC가 아닌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20일에 공개하면서 LG전자가 스페인에선 더 주목받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중국의 화웨이도 스페인 현지에서 5G 폴더블폰을 공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의 제품과 달리 디스플레이를 바깥으로 접는 아웃폴딩 방식을 적용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중국의 또 다른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도 5G 스마트폰인 ‘미믹스3 5G’를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웨이 폴더블폰 공개 미디어 초청장[사진=화웨이]


◆ 올해 5G 상용화 원년...“미래 초연결 사회 경험하세요”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가 다음달 말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을 통한 5G 상용화를 앞두고 MWC에서 5G 기술과 관련 서비스를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SK텔레콤은 가상현실(VR) 등의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와 모빌리티, 스마트팩토리 등 가상의 공간을 넘나드는 전시를 기획했다. 5G 시대에 우리의 삶이 어떻게 변화되는지 보여주는 식이다. KT 또한 5G 기반 로봇과 솔루션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LG유플러스도 VR과 증강현실(AR) 등의 미디어 기술과 로봇제어 등의 기술을 공개한다.

특히 올해 MWC의 핵심 주제는 ‘지능형 연결성(Intelligent Connectivity)’이다. △연결성 △인공지능 △인더스트리 4.0 △몰입형 콘텐츠 △파괴적 혁신 △디지털 웰니스 △디지털 신뢰 △미래 등 8가지 주제로 세분화해 진행돼 전통 산업의 변화를 경험해볼 수 있을 전망이다.
 

MWC 2019에 설치될 SK텔레콤 부스 구상도.[사진=SK텔레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