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D 결핍, 50대 여성이 가장 많아…주의 필요

윤경진 기자입력 : 2019-02-21 15:04
비타민D 결핍 환자가 4년 새 4배 가까이 증가했다. 2017년 기준 비타민D 결핍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만 한해 9만명에 달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비타민D 결핍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2013년 1만8727명에서 2017년 9만여 명으로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수치대로라면 비타민D 결핍 환자가 연평균 48.1% 증가했다.
 

비타민D[사진=연합뉴스]


지용성비타민의 한 종류인 비타민D는 칼슘대사를 조절해 체내 칼슘과 인의 흡수를 돕고 뼈를 강화한다. 신체의 면역기능이나 근력발달, 세포 성장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타민D 결핍환자는 2017년 기준 남성이 1만9148명, 여성이 7만866명으로 여성이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40대에서 60대 중장년층 환자가 전체의 67%를 점유해 중장년층 여성은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특히 50대 여성 환자가 2만1345명으로 성별과 연령대 통틀어 가장 많았다.

연령대별 구체적 진료 현황은 50대 환자(2만5천839명, 28.7%), 40대(1만7천907명, 19.9%), 60대(1만6천450명, 18.3%) 순으로 나타났다.

건보공단 측은 "여성은 외출 시 자외선 차단 크림을 바르는 게 일상화돼 햇빛에 의한 비타민D 생성이 충분히 되지 않아 결핍이 더 흔한 편"이라며 "여기에 더해 폐경 후 여성의 골다공증에 대한 관심 증가로 비타민D 결핍에 대한 진료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계절별로는 매년 햇볕이 줄어드는 가을과 겨울철에 비타민D 결핍 환자가 늘어나 겨울철 환자가 가장 많았다. 비타민D 결핍을 막기 위해서는 하루 20분 정도 햇볕을 쬐거나 고등어, 참치, 달걀노른자, 연어 등의 음식을 섭취해야 한다. 비타민D와 관련된 보충제를 복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