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10 언팩] 삼성, 펼·쳤·다 '없던 세상'을

​샌프란시스코(미국)=유진희 기자입력 : 2019-02-21 04:30
갤럭시S10 시리즈·갤럭시폴드 공개하던 날... '폰사피엔스', 미래를 만난 전율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19'에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20일(현지시간) ‘갤럭시S 시리즈’ 10년 역사의 총체 ‘갤럭시S10'을 공개하며 세계 1위 스마트폰 명가임을 재확인했다.

여기에 5G와 폴더블폰 등 차세대 스마트폰을 동시에 선보이며 미래 스마트폰 시장의 기준을 제시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이날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전 세계 파트너와 미디어 관계자 3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를 열고 갤럭시S10 시리즈를 처음 공개했다.

아울러 삼성전자 첫 폴더블폰 ‘갤럭시폴드(Galaxy Fold)’와 웨어러블 기기 ‘갤럭시 워치 액티브’, ‘갤럭시 핏’, ‘갤럭시 버즈’도 함께 선보였다.

이번 행사의 주인공인 갤럭시S10 시리즈는 사상 처음으로 4개 모델로 공개되며 소비자 선택 폭을 크게 넓혔다.
혁신적인 최신 기술을 모두 탑재한 ‘갤럭시S10+(플러스)’와 ‘갤럭시S10’, 스마트폰 핵심 기능을 강화한 ‘갤럭시 S10e(이)’, 차세대 무선통신 표준 5G를 지원하는 ‘갤럭시S10 5G’ 등이다. 앞선 제품들은 보통 크기나 디자인 등을 차별화해 2개 모델 정도만 내놨다.

갤럭시S10 시리즈는 공통적으로 카메라 홀을 제외한 스마트폰 전면을 디스플레이로 채운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 디자인에 모바일 컬러 볼륨을 100% 재현해 더욱 생생한 화질을 즐길 수 있는 ‘다이내믹 아몰레드(AMOLED)를 탑재했다. 최대 밝기 1200니트, 명암비 200만대1로 최고의 색 정확도와 색 영역을 재현한다.

세계 최초로 초음파 지문 스캐너를 디스플레이에 내장해 편의성과 보안성도 모두 높였다.

F1.5·F2.4 듀얼 조리개를 제공하는 1200만 화소 듀얼 픽셀 카메라와 갤럭시S 시리즈 최초로 광각 123도를 지원하는 1600만 화소 카메라를 기본으로 적용했다. 전문가 수준으로 흔들림을 최소화해 주는 ‘슈퍼 스테디’를 지원해 선명한 동영상 촬영도 가능하다.

스마트폰뿐 아니라 갤럭시 웨어러블 기기를 무선으로 충전할 수 있는 ‘무선 배터리 공유’, 배터리·중앙처리장치(CPU)·메모리 등을 항상 최적의 상태로 사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반 기술 등 역대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많은 인텔리전트 기능을 탑재했다.

제품별 차별화된 경쟁력도 갖췄다. 갤럭시 S10·갤럭시 S10+는 멀리 있는 피사체도 노이즈 없이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는 광학 2배줌 지원 1200만 화소 망원 카메라도 탑재해 후면 트리플 카메라로 다양한 앵글의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갤럭시S10 5G는 TV쇼 시리즈를 단 몇 분 만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고, 풍부한 그래픽의 클라우드 기반 게임도 끊김 없이 할 수 있다. 이 밖에도 갤럭시S10e는 단독 색상인 카나리아 옐로로 젊은 층을 사로잡는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S10 시리즈는 프리즘 블랙, 프리즘 화이트, 프리즘 그린, 프리즘 블루, 카나리아 옐로, 플라밍고 핑크, 세라믹 블랙, 세라믹 화이트 등 총 8가지 색상으로 오는 21일(현지시간) 미국 예약판매를 시작해 내달 8일 정식 출시된다"며 "다만 갤럭시S10 5G와 폴더블은 업계 상황을 고려해 상반기 중 판매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삼성전자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