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자전차왕 엄복동' 언론시사회에 감독과 출연 배우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지훈(비), 강소라, 김유성 감독, 이시언, 이범수.[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유관순 열사는 우리가 꼭 알고 되새기며 살아가야 할 중요한 인물이지 않습니까? 그런 의미에서 엄복동 선생님은 전 마라톤 선수인 손기정 선생님만큼이나 우리가 알아야 할 인물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전차 한 대로 조선의 '희망'이 되었다가 차차 스러저버린 전설적 인물 엄복동. 3·1만세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영화 '자천차왕 엄복동'(감독 김유성·제작 배급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이 일제강점기 '자전차'로 국민의 자긍심을 심어주었던 엄복동을 재조명한다.

19일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에서는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이 베일을 벗었다. 일제강점기 희망을 잃은 시대에 쟁쟁한 일본 선수들을 제치고 조선인 최초로 전조선자전차대회 1위를 차지하며 동아시아 전역을 휩쓴 '동양 자전차왕' 엄복동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김유성 감독은 "2003년 엄복동에 관련된 시나리오 초고를 쓰기 시작했다. 그 시기를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또 잘 모르고 있더라. 할머니께서 엄복동에 관련된 일화를 설명해주셨고 흥미를 가지고 이야기를 쓰기 시작했다"며 영화의 시작점을 언급했다.

실제 인물과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자전차왕 엄복동'이지만 허구를 곁들여 영화적 재미를 극대화 시켰다고. 김 감독은 "자전거로 일제강점기 민족의 울분을 풀어주고 자긍심을 회복해주었다는 신문기사 내용은 팩트고 영화적 장치를 심어놓은 건 허구"라며 애국심을 고취 시키는 내용이지만 영화적 재미 또한 놓치지 않으려 애썼다고 설명했다.

일제강점기 2천만 국민이 열광한 '스타' 엄복동 역은 정지훈이 맡았다. 그는 "이범수 선배의 추천으로 시나리오를 읽었다. 허구가 아닌 실존했던 인물이라는 점에 놀랐다. 실화를 바탕으로 흥미로웠고 널리 알려졌으면 하는 바람에 참여했다"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엄복동 역할을 위해 많은 공을 들였음을 언급하며 "순진하고 자전거밖에 모르는 분이 이렇게 큰일을 해냈을까를 고민하고 공부했다"며 "이 고민이 영화에도 잘 담겼을까 궁금한데 판단은 관객의 몫이라고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그는 영화 속 모든 자전차 경주 장면을 직접 소화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기도. "피나는 노력을 한 것 같다"는 말로 화려한 '자전차 액션'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강소라는 조선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건 애국단의 행동대원 김형신 역을 맡아 강도 높은 액션 장면을 선보였다.

강소라는 "김형신은 허구의 인물이다. 롤모델로 삼은 분은 없지만 서대문 형무소를 방문해 대외적으로 알려지지 않은 많은 분들(이름을) 보았다. '나라면 어땠을까' 상상하면서 연기했다"고 말했다.

또 강도 높은 액션 연기에 관해 "멋있는 것보다 안전에 초점을 맞췄다. 전문적 역할이 아니라 다루는 게 어색하고 서툰 것이 더 (역할에) 맞았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부족한 게 먼저 눈에 들어온다"며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올해 유난히 '애국심'을 고취 시키는 작품들이 눈에 띄는 건 3·1만세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라는 특별한 해이기 때문 아닐까? '자천차왕 엄복동' 외에도 '항거: 유관순 이야기' 등이 개봉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 이른 바 "국뽕 마케팅을 부추기는 게 아니냐"는 우려 또한 들리는 게 사실.

김 감독은 "영화의 중심적 이념은 일제 제국주의에 저항하는 거다. 신채호 선생님께서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내일은 없다'고 하셨다. 더하여 '자천차왕 엄복동'은 과거 인물을 소환했지만 과거에만 머무르지 않고 현재에도 효용하고 있다. 3·1만세운동의 자발성, 5·18민주화운동, 6·10 민주화운동의 자발성이다. 현재 재기되고 있는 '국뽕' '신파' 혐의에 대해서 되려 반문하고 싶다. 그렇다면 '국뽕'과 '신파'는 무엇인가? 왜 그것은 지양되어야 하는가? 관람에 그치지 않고 소비가 아닌 많은 이들과 이야기 되는 장이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유명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실존 인물인 엄복동이 절도와 관련한 기사가 퍼져 논란을 빚었던 바. 1926년 동아일보, 1950년 경향신문이 보도한 바 있다.

김 감독은 "해당 이슈는 시나리오를 쓸 땐 몰랐다. 취재 도중 알게 됐다. 부분을 가지고 전체를 평가하는 건 무리가 있다. 오히려 아이러니한 상황에 대해 인물을 탐구해보고싶어졌다. 기회가 된다면 시리즈물처럼 혜성처럼 등장한 엄복동의 이후 이야기도 다루고 심은 욕심이 생긴다"고 털어놨다.

이번 작품으로 첫 제작에 나선 이범수의 입장은 조심스러울 따름. "배우일 때와는 또 다른 느낌"이라며 "영화인으로서 많이 배울 수 있었다"며 소감을 밝혔던 이범수는 엄복동의 삶에 대한 이슈와 우려에 대한 같은 질문에 "나름대로 최선을 대하 검증하고 노력했다"고 답했다.

그는 "우리가 담고자 했던 이야기는 '영웅이 하늘에서 뚝 떨어진 게 아니라 각자 맡은 일에 최선을 다했을 때 좋은 시너지가 있고 그것이 울림이 된다'는 것이다. 엄복동 그 자체만으로 희망을 주어서 소통하고 싶었다.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너그러이 양해해달라"고 부탁했다.

한편 이범수가 첫 제작을 맡고 배우 정지훈, 강소라, 이시언이 출연하는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은 오는 27일 개봉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