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프로듀서 피독, 'BTS 효과' 톡톡히 누렸다

최다현 기자입력 : 2019-02-16 17:48
한음저협 저작권대상 대중 부문 작사·작곡 저작권료 1위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세계적인 그룹으로 성장한 방탕소년단(BTS)의 음악을 만든 프로듀서 피독이 지난해 음악 저작권료를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이하 한음저협)는 오는 19일 열리는 '제56차 정기총회'에서 시상하는 '제5회 콤카(KOMCA) 저작권대상 시상식'에서 피독이 지난해 대중 부문 작사·작곡 저작권료 1위에 올라 두 개의 대상을 받는다고 16일 밝혔다.

피독은 방탄소년단의 'DNA'를 비롯해 '페이크 러브'와 '아이돌' 등 세계적인 히트곡의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지난해 이 곡들이 포함된 방탄소년단의 앨범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와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는 미국 빌보드 차트 1위에 모두 오르는 세계적인 히트를 했다. 국내에서도 두 장 앨범의 총 판매량은 400만장(가온차트 기준)을 돌파했다.

한편 편곡 분야에서는 여성듀오 볼빨간사춘기 등의 음악을 편곡한 바닐라맨(본명 정재원)이 2년 연속 수상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