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케미칼, "터키 프로젝트 사업 철수 따른 채무보증 철회"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2-14 15:36

한화큐셀이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심에 설치한 태양광발전설비 모습. [사진=한화큐셀코리아]


한화케미칼이 14일 전자 공시를 통해 터키 프로젝트 사업철수에 따른 채무보증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한화케미칼은 이날 자회사 한화큐셀 홍콩 법인의 터키 신규 프로젝트 지분투자와 관련해 '한화큐셀·칼리온 태양광발전 조인트벤처' 사업 관련 보증을 철회한다고 공시했다.

한화큐셀과 터키 에너지업체 칼리온에너지는 지분 구조 50대 50으로 한화큐셀·칼리온 태양광발전 조인트벤처를 세웠다.

한화큐셀·칼리온 태양광발전 조인트벤처는 지난 2017년 터키 정부가 주도하는 카라프나르 태양광발전소의 사업자로 지정된 바 있다.

해당 프로젝트는 터키 중부에 있는 코니아주 카라프나르에 1000메가와트(MW) 태양광발전소를 짓고 운영하는 것으로, 투자 규모가 총 13억달러(약 1조5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한화큐셀에 따르면 터키 내 최대 태양광발전소일 뿐만 아니라 국내기업이 수주한 해외 태양광발전소 사업 중 최대 규모다.

그러나 이후 사업이 진행되지 않고 계속해 지연돼 왔다.

한화케미칼 관계자는 "글로벌 경제 상황 변화 및 터키 거시경제의 변동성 확대로 관련 사업철수를 위한 사업주체 변경 협의가 진행 중"이라며 "올해 견조한 수요 확대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유럽과 미국 시장 중심으로 사업재편을 진행함에 따라, 기존 채무보증 결정에 대한 철회를 공시한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