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유튜브 프리미엄’ 조사한다...“이용자 고지없이 유료전환”

정명섭 기자입력 : 2019-02-12 14:16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 안내[사진=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가 구글의 유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유튜브 프리미엄’ 조사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핵심은 전기통신사업법상 이용자의 이익을 저해하는 행위가 있는지 여부다.

이번 조사는 유튜브가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를 1개월간 무료체험 하도록 하고 유료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이용자의 가입의사를 명확하게 확인하지 않았으며, 이용자가 알아야 할 중요한 사항에 대해 제대로 고지하지 않았다는 언론 등의 지적에 따른 것이라고 방통위는 설명했다.

유튜브 프리미엄은 광고없이 동영상을 볼 수 있고, 휴대폰에 동영상이나 노래를 저장하여 오프라인에서 감상할 수 있는 유료서비스다. 현재 이용자에게 1개월간 무료체험 기간을 제공하고 종료 후 유료서비스로 전환하여 매월 이용요금을 청구하고 있다.

방통위는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의 운영실태를 철저히 살펴보고 이용자의 이익을 저해한 행위가 있을 경우 관련 법령에 따라 엄정히 처벌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