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2400억 돌파" 중국 춘제연휴 박스오피스 신기록 달성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2-06 15:02
'풍광적외계인', '비치인생', '유랑지구' 등 흥행몰이 춘제연휴 박스오피스 60억 위안 돌파할까

(왼쪽부터) 풍광적외계인, 비치인생, 유랑지구, 신희극지왕 영화포스터.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 음력설) 당일인 5일 하루 중국 영화 박스오피스 수입이 전 세계 사상 최대치인 2400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봉황망에 따르면 5일 하루에만 중국 전체 박스오피스 매출이 14억5400만 위안(약 2410억원)을 기록하며 전 세계 일일 최다 박스오피스 신기록을 세웠다. 이는 지난해 춘제 당일 연휴에 세운 박스오피스 수입 12억7700만 위안 최다 기록을 넘어선 것이다.

5일에만 중국 전역서 개봉한 영화는 8편에 달했다. 특히 이날 개봉한 영화 '풍광적외성인(瘋狂的外星人,영문명·크레이지에일리언)', '비치인생(飛馳人生, 페가수스)' 박스오피스 수입이 각각 4억900만, 3억1900만 위안을 기록하며 전체 박스오피스 매출을 끌어올렸다.

황보(黄渤) 주연의 SF 코믹영화 '풍광적외성인'은 닝하오(寧浩) 감독의 '크레이지스톤', '크레이지레이서'에 이은 크레이지 시리즈 3부작이다. 한한(韩寒) 감독의 신작 '비치인생'은 전직 카레이서 챔피언 출신인 노점상 주인이 재기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밖에 저우싱츠(周星馳) 감독의 신작 '신희극지왕(新喜劇之王)'도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2억7300만 위안을 기록하며 나쁘지 않은 출발을 보였다. 앞서 개봉 전부터 기대를 모았던 궈판(郭帆) 감독의 SF영화 '유랑지구(流浪地球)'는 1억9000만 위안 박스오피스 기록으로 4위를 차지했다.

중국에서 춘제 연휴는 10월 국졍절 연휴와 함께 대표적인 영화 대목으로 꼽힌다. 지난해 춘제 연휴기간 일주일간 전체 영화 박스오피스 수입은 전년 동기 대비 60% 이상 증가한 54억4800만 위안에 달했다. 중국 엔터테인먼트 시장조사업체 아이인(藝恩)은 올해 춘제 연휴 박스오피스 매출이 전년 대비 약 10% 증가한 60억 위안을 돌파할 것으로 내다보기도 했다.

중국 춘제 박스오피스 수입[자료=21세기경제보]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