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현대차 등 15대 그룹, 설 맞아 협력사에 5.5조 조기 지급

류태웅 기자입력 : 2019-02-01 08:23

전국경제인연합회 CI. [사진 제공= 전경련.]


삼성, 현대차, LG 등 주요 15대 그룹이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에 5조5000억원 규모의 납품대금을 조기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중소기업협력센터는 '주요 대기업의 설 납품대금 조기지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 15대 그룹이 협력사에 조기 지급한 납품대금 규모가 5조5000억원에 달한다고 31일 밝혔다.

그룹별로는 삼성 1조3000억원, 현대차 1조1295억원, LG 7000억원, 롯데 8000억원 등으로 조사됐다. 재계 서열 3위인 SK는 협력사 대금을 매월 수시 지급하는 시스템을 구축한 것으로 파악됐다.

주요 대기업들은 거래대금 조기지급 외에도 협력사 및 지역사회와 풍요로운 명절을 맞이하기 위해 다양한 상생활동을 펼치고 있다.

삼성전자는 협력사 물품대금을 월 4회, 다른 계열사들은 월 3~4회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으나, 설을 앞두고 물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고 있다. 이외에도 상생펀드, 물대지원펀드 등을 3차 협력사까지 확대해 협력사의 자금 유동성을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자매결연 마을 등 지역 특산품과 전통 먹거리를 판매하는 설맞이 직거래 장터도 운영한다.

현대차그룹은 거래대금 조기지급 외에도 전통시장 활성화 등 내수 진작을 위해 설 연휴 전 약 128억원에 달하는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하고 '임직원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한다.

LG그룹은 거래대금 조기 지급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1차 협력사에 안내문을 보내 2·3차 협력사 납품대금이 설 이전에 지급되도록 권장했다. 아울러 노인, 다문화가정, 사회복지시설 등 소외 이웃들이 따뜻한 설을 보낼 수 있도록 생활용품 지원, 명절음식 나눔 등의 상생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배명한 전경련 중소기업협력센터장은 "명절 전 거래대금 조기지급은 임금, 원부자재 대금 등 협력업체의 자금운용 부담을 크게 덜어줄 것"이라며 "기업들이 어려운 경영환경에서도 협력사를 위한 납품대금 조기 지급뿐 아니라 지역경제와 상생 및 동반성장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