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R&D, 대기업‧대학‧VC 한 곳에 모은다

신보훈 기자입력 : 2019-01-22 12:00
올해 기술개발사업 규모 1조 744억원 "오픈이노베이션 네트워크 구축"...기업 참여 여부 관건
중소기업 기술개발(R&D)사업 예산이 개방형 혁신 중심으로 전면 개편된다. 중소기업 단독 지원에 편중됐던 기존 R&D에서 벗어나 대기업, 대학, 벤처캐피털(VC) 등이 융합된 기술 교류 모임을 만들어 혁신의 장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2일 '2019년 중소기업 기술개발사업 통합 공고'를 발표했다. 올해 R&D사업은 총 22개 사업, 1조744억원 규모로, 기업 간 기술협력 촉진을 위한 구매조건부 R&D 1589억원, 산학연 협력을 촉진하기 위한 협력 R&D 1046억원 등이 포함됐다.

2019년 기술개발 지원사업 중 협력R&D 분야 지원 규모.[표=중기부]


중기부가 구상하는 개방형 혁신은 오픈이노베이션 네트워크(OIN, Open Innovation Network)가 중심이 된다. OIN은 대‧중소기업, 대학, 연구소, VC 등이 기술 혁신을 위해 진행하는 세미나 및 네트워킹 활동 모임이다. 기존에 학술적 목적으로 진행된 모임에 대‧중소기업이 참여해 기술 트렌드를 교류하고, 기술사업화 파트너를 손쉽게 모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OIN은 기술분야별로 25개 내외를 지정할 예정이며, 지역 소재 테크노파크(TP) 및 기술교류 협‧단체와 협업하게 된다. OIN의 기술세미나 및 네트워킹 비용은 중기부가 지원하고, R&D 추천권한도 부여할 예정이다. OIN이 추천한 과제가 산학연‧기업 간 협업 유형의 R&D를 신청하면 1차 평가 면제, 2차 평가 가점 부여 등 우대 지원한다.

기술료 산정 방식도 납부가 간편한 정액기술료 방식에서 기술료를 매출액에 연동하는 경상 기술료 방식으로 전환한다. 기존에는 사업화 성과가 없는 기업도 R&D 종료 후 기술료를 납부해야 했지만, 매출 발생 기업만 납부하는 방식으로 바뀌면서 경상기술료 수입금액을 중소기업 R&D 효율성 지표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R&D 이후에 연계 활용할 수 있는 사업화 자금을 작년 2700억원에서 올해 7000억원으로 늘려 사업화 성공률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문제는 OIN에 대‧중소기업을 어떻게 참여시키느냐다. 대기업의 경우 OIN에 참여할 인센티브가 많지 않고, 만성 인력부족에 시달리는 중소기업도 정기 모임에 참석하기는 녹록하지 않기 때문이다. 중기부는 기술교류를 통한 혁신 성과가 나오면 각 주체별 참여 동력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김정주 중기부 기술개발과장은 "기존의 비정기적 학술 모임을 정기적인 기술교류 및 융합의 장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라며 "모든 것이 불확실한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대기업도 중소기업‧학계와 교류하는 장이 필요하다. 이미 관심을 보인 기업들이 있고, 향후 (오픈이노베이션) 참여를 공식 요청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