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임희숙 "데뷔 53년차, 장계현 보다 내가 더 어리다"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1-22 09:03
22일 오전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 밝혀

[사진=KBS1 방송화면 캡쳐]



'아침마당'에서 가수 임희숙이 자신의 가수 인생에 대해 말했다.

22일 오전 김재원 이정민 아나운서 진행으로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서는 임희숙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패널로는 가수 장계현, 이승연 아나운서가 참석했다.

이날 임희숙은 "데뷔 53년차이며 장계현이 저보다 나이가 많은데 후배다. 남진도 저보다 후배"라고 말했다.

이어 "고등학교 2학년때 데뷔해 제가 노래를 잘한다고 소문이 났다. 가수 데뷔 전에 CM 송으로 돈을 벌었다"고 덧붙였다.

임희숙은 "음악은 저에게 탈출구가 됐다"며 "어릴적 밤거리를 다니면서 노래를 부르며 무서움을 이겨냈다"며 "음악적으로는 아버지의 끼를 닮았다. 아버지가 드럼, 트럼펫 등을 연주했다. 목소리는 엄마를 닮았다"고 했다.

그는 "어머니 목소리는 너무나 기가 막혔다. 저는 거기에서 흑인들의 소울이 있는 목소리였다. 어머니가 노래를 잘 부르시는지는 할머니의 환갑 때 알게 됐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