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시민 생명·자산 영향주는 안전하고 건강한 환경조성 중요하다"

(광명) 박재천 기자입력 : 2019-01-21 11:33

[사진=광명시 제공]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이 '시민의 생명과 자산에 직접 영향을 주는 안전하고 건강한 환경 조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시민 누구나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시스템과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하는 등 다양하고 우수한 시책을 마련해 적극 추진하겠다”면서 21일 이 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기해년 새해 ‘안전하고 건강한 도시’ 비전을 제시하며, 모든 시민이 건강한 삶을 누리면서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마음까지 편안한 생활터전’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 시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 안전한 밤거리 조성

시는 방범 취약지역 CCTV 추가설치 및 LED가로등 교체 등 도시안전 인프라를 확대‧구축하고 야간 길거리 안전대책을 강화한다.

시는 지난해 CCTV 17개소 카메라 79대를 추가로 설치했으며, 저화질 카메라 140대를 고화질 카메라로 성능을 개선·운영하고 있다. 현재 CCTV 680개소 2601대의 카메라가 통합관제센터와 연계돼 24시간 모니터링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1165건의 영상자료를 제공해 범인검거에 도움을 준 바 있다.

지난해 방범용 CCTV가 설치된 지역에 CCTV설치 안내 스티커를 부착하여 야간에도 CCTV설치장소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하여 범죄 예방효과를 강화했다.

시는 경기도에서 실시한 ‘CCTV 설치 및 개선’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토대로 CCTV 사각지대, 우선 설치지역, 위치 개선지역 등을 다각적으로 검토, 올해 CCTV 설치 사업 종합 계획을 수립하고 안전한 밤거리를 만들 방침이다. 또 올상반기까지 시민들의 통행량이 많은 구간의 노후 가로등을 수명이 길고 시안성이 좋은 LED가로등으로 교체해 야간 보행자 통행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 시민이 여유로운 도시, 광명시 스마트도시 구현

광명시는 도시재생 및 도시재개발 산업단지 조성 등 대규모 개발 사업과 도심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스마트도시서비스를 구축함으로써,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도시경쟁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시는 지난해 스마트도시를 구현하기 위해 ‘도시를 똑똑하게, 시민을 여유롭게’ 라는 목표로 광명시스마트도시계획을 수립했다.

시 스마트도시계획(안)에 따르면 시는 2022년까지 연차적으로 △주차난 해소 △지역골목 활성화 △산업단지 활성화 △환경 및 에너지 문제 해소 △교통개선 △안전도시 조성 △신속한 사고대응 체계 등 7개 부문에 도시 서비스 27개를 제공한다.

도시 서비스는 광명시 전역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기본 서비스 외에 도시재개발 및 개발 해제지역, 도시재생지역, 단독주택 및 아파트 구역,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등 각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지역특화 서비스로 분류되어 추진될 계획이다.

시는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통합 제공하기 위해 도시통합운영센터를 확장하고, IoT망과 공공 WiFi 등 무선 자가망을 시 전역에 구축할 예정이다.

또 시는 2021년까지 응급구조에 대한 지자체 차원의 지원체계인 스마트 자동심장충격기 통합관리시스템과 119긴급구조 및 구급차량 영상제공 시스템 등 구축하고, 시민이 화재 등 각종 재난에 대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안전체험관을 건립해 시민 안전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 시민이 건강한 도시, 대기 및 생활환경 건강적응 정책 추진

시는 지난해 광명시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수립해 시행하고 있으며, 고농도의 미세먼지가 발생할 경우 대기오염 경보를 발령하고 신속히 전파해 시민 건강보호 및 생활환경 피해를 예방하고 있다.

시는 지속적으로 광명시에 맞는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발굴하고, 환경유해물질, 석면, 분진에 대한 안전관리 대책을 수립‧추진을 통한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라돈 측정기 대여 시행, 석면감시단 상시 운영, 재건축‧재개발 공사장 석면 비산농도 측정, 소음 및 비산먼지 관리, 슬레이트 지붕 주택에 대하여 슬레이트 철거 및 친환경지붕 개량 지원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고도정수처리시설을 2026년까지 설치하여 원수 수질 악화에 따른 일반정수처리공정으로 완전히 제거되지 않는 수돗물의 맛‧냄새 유발물질 및 병원성 미생물 등을 제거해 시민에게 맑은 수돗물을 제공할 계획이다.

▲ 시민이 편안한 도시, 주차 공간 확보 및 주민에게 편익 시설 제공

시는 시민들에게 편안한 생활터전을 제공하기 위해 주차 공간, 공원, 안전한 보행로 등 편익시설을 마련해 이용만족도를 높일 방침이다.

시는 주치장부지 확보가 어려운 철산동 지역의 주차 공간 확보와 주택가 밀집지역인 철산2동의 주차난을 개선하고자 시민운동장 지하공영주차장, 연서어린이공원 지하주차장 조성을 준비하고 있다. 이는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삶의 질을 개선하며 지역경제의 활력을 제고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지난해 폐가부지 임대를 통한 쌈지주차장 조성사업과 관련, 시정현안대책회의를 갖고 원도심지 주차난 해결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갖기도 했다.

쌈지주차장 조성 사업은 최소한의 비용으로 주차장을 확보하며, 장기 방치된 폐가로 인한 우범화 및 안전문제, 미관 저해, 쓰레기 투척 등 생활환경을 저해하는 원인을 제거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내년까지 광명사거리~새마을시장 전신주 지중화 사업을 추진해 안전한 보행로를 조성하고 도시미관을 개선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