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Q9 체험단, ‘최강 가성비’ 입소문 타고 100 대 1 경쟁률 기록

백준무 기자입력 : 2019-01-18 10:00
지난 11일부터 일주일만 6000명 몰려…21일 60명 선발해 페이스북 통해 공지

18일 LG전자 모델이 서울 양천구 LG베스트샵에서 'LG Q9'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LG Q9 체험단'이 100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LG전자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18일까지 일주일간 진행된 이번 프로그램에는 6000여명이 응모했다.

40만원대 가격에도 다양한 편의 기능들과 탄탄한 내구성을 갖췄다는 특징이 입소문을 타면서 체험단에 신청자들이 몰렸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특히 졸업·입학 시즌을 앞두고 실속 있는 선물을 직접 체험해 보고 고르겠다는 고객들의 관심이 높았다.

LG전자는 오는 21일 체험단 추첨 결과를 공식 페이스북에 공지하고, 선정된 고객 60명에게는 개별적으로 통보할 예정이다. 체험단으로 선정된 고객이 제품을 꼼꼼하게 써보고 다양한 기능을 알기 쉽게 소개하는 등 미션을 완료하면 Q9이 무상 제공된다.

Q9은 강력한 멀티미디어 성능을 갖춰 게임, 동영상을 즐길 때 생생한 몰입감을 제공한다. 스마트폰 중 가장 밝은 QHD+ 고해상도 디스플레이와 원음에 가까운 고품격 사운드를 구현하는 '하이파이 쿼드 덱(Hi-Fi Quad DAC)'은 역동적인 생동감을 느끼게 해준다.

얇고 가벼운 LG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장점을 그대로 이어받았다. 제품 전면에 베젤을 최소화한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6.1형 대화면이 손 안에 들어온다. 두께는 7.9㎜로 LG Q시리즈 중 가장 얇아 한 손으로 다루기에도 편하다.

후면의 경우 깊고 은은한 무광 컬러가 적용됐고, ㎚(나노미터) 단위로 미세하게 깎은 강화유리로 부드러운 촉감을 더했다. 지문과 얼룩이 잘 묻지 않는다.

다양한 편의기능도 강점이다. 결제기에 갖다 대기만 하면 신용카드와 똑같이 쓸 수 있는 'LG 페이', 사물을 카메라로 비추면 피사체를 스스로 인식해 자동으로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해주는 '인공지능(AI) 카메라'가 탑재됐다. IP68 등급의 방수방진으로 다양한 사용환경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미국 국방부가 인정하는 군사 표준규격 'MIL-STD 810G', 일명 '밀스펙'에서 낙하, 고온·저온, 고습, 진동 등 14개 항목을 통과할 정도로 견고한 내구성을 갖췄다. 또 안정성을 높일 수 있도록 히트파이프를 탑재해 발열을 낮췄다.

안병덕 LG전자 모바일마케팅담당은 "프리미엄 제품뿐 아니라 실속형 제품도 고객이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