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1인 창작자들과 간담회...“미디어 산업의 새로운 기회”

정명섭 기자입력 : 2019-01-17 17:14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7일 서울 강남구 CJ ENM 다이아TV 회의실에서 '1인 미디어 활성화를 위한 현장소통 간담회' 를 개최했다.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오른쪽 중앙)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인 미디어 활성화를 위한 현장 소통에 나섰다.

과기정통부는 민원기 제2차관이 17일 서울 삼성동 소재 CJ ENM 다이아TV를 방문해 관계자를 격려하고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인터넷 기반의 다양한 개인 맞춤형 콘텐츠의 수요 급증에 따른 국내 1인 미디어 콘텐츠 시장동향과 전망을 상호 공유하고, 1인 미디어의 혁신성장 방안 모색을 위해 마련됐다. 1인 창작자, 다중채널네트워크(MCN) 관계자와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국내 1인 미디어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중인 △소프(박준하) △헤이지니(강혜진) △양띵(양지영) △데이지(김수진) △파워무비(유승엽) △오땡큐(현병욱) △한국삼촌TV(박정준) 등 총 7명의 1인 창작자들은 1인 미디어 활성화를 위한 정책 제언과 구독자 확보, 수익창출, 해외진출 등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사항에 대해 얘기했다.

최세정 고려대 교수는 미디어 환경 변화에 따른 1인 미디어의 성장과 콘텐츠의 진화 동향을 분석‧소개했다. 최인석 레페리 대표는 국내 1인 창작자의 해외 진출 사례를 소개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2014년부터 5년간 공모전‧제작지원‧해외진출 지원 등을 통해 총 285팀의 1인 창작자 발굴 및 140여 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했고, 향후 잠재력 있는 1인 미디어 예비 창작자 발굴에서 콘텐츠 제작, 창업, 해외진출에 이르는 전주기적 지원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민 차관은 “1인 미디어 분야는 창의적 아이디어와 열정이 있다면 누구나 도전이 가능하고, 청년 창업에도 매우 유리하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간담회에서 나온 소중한 의견과 건의사항들을 토대로 1인 미디어가 시장의 역동성을 주도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