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메이 총리 불신임 투표서 생존…다음 과제는?

윤은숙 기자입력 : 2019-01-17 07:42
메이 "야당 지도부와 대화하겠다"…제2 국민투표 가능성도 ↑

16일(현지시간) 정부 불신인안 표결에 참석하기 위해 의회로 향하면서 총리 관저를 나서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정부 불신임 투표 고비를 가까스로 피했다. 이날 영국 하원에서 치러진 불신임안 투표는 반대 325표, 찬성 306표가 나와 부결됐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전했다. 

지난 15일 브렉시트 합의안 투표가 압도적 표차로 부결되면서 '모욕' 당했던 메이 정부의 위신이 다소 세워진 셈이다.

그러나 메이 총리가 헤쳐 나가야 할 길은 만만치 않다. 그는 표결 결과가 나온 뒤 야당 지도부와 브렉시트 합의안의 대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회의 지지를 얻을 수 있는 방안을 만드는데 우선 주력하겠다는 것이다. 

부결된 합의안에서 가장 문제가 됐던 '안전장치'(backstop) 부분에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외신은 지적했다. 안전장치는 아일랜드와 영국 영토인 북아일랜드 사이의 ‘하드 보더’(국경 통과 시 엄격한 통행·통관 절차 적용)를 피하기 위한 방안이다. 별도 합의가 있을 때까지 영국 전체를 EU 관세동맹에 잔류시키는 것을 골자로 한다.

그러나 안전장치가 가동된 뒤에는 영국이 일방적으로 협정을 종료할 수 없다는 부분에 대해 일부 보수당 의원들을 비롯한 브렉시트 강경파는 크게 반발했다. 

다시 기회가 주어졌지만, 과연 메이 총리가 단시간 내에 의회를 만족시킬 수 있는 이른바 '플랜 B'를 내놓을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지난 2015년 브렉시트 결정이후 장기간에 거쳐 나온 합의안마저 부결된 상황에서 단기간 내에 의회에서 통과될만한 대안을 찾기란 쉽지 않다는 것이다. 

아담 비엔코프 비즈니스인사이더의 영국 정치 에디터는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 합의안을 준비하면서 야당이나 EU 잔류를 지지했던 48%의 유권자들을 설득하려고 노력하지 않았다"면서 "또 제대로 준비된 전략 없이 리스본조약 50조 발동해 내부적 합의를 만들 시간을 낭비했을 뿐만아니라 이전에는 조기총선 실시로 보수당 과반 의석을 잃게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메이 총리가 권력을 유지한 상황에서 브렉시트의 교착 상태를 푸는 것이 굉장히 힘들다고 주장했다.

만약 메이 총리가 추가로 제안한 '플랜 B' 마저 부결된다면 영국이 아무런 협정을 맺지 못하고 EU에서 나오는 '노딜 브렉시트'가 현실화할 수 있다. 한편, 노동당을 비롯한 영국 야당들은 이날 메이 총리가 대화를 제의하자 전제조건으로 '노딜 브렉시트'를 배제를 요구하고 나섰다. 

일부에서는 제2 국민투표 개최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전망도 있다. 노동당은 앞서 지난해 연례 전당대회에서 조기총선이 무산될 경우 제2 국민투표를 비롯한 모든 옵션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