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국당 "이해찬, 현실도피 정도 넘어…장기집권 '야욕'"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1-13 14:18수정 : 2019-01-13 14:18
"민주당, 청와대 국회 거수기 자인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13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민생경제 해법제시를 기대했던 국민들께 '장기집권 야욕'으로 답했다"고 혹평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은 이날 청와대 국회 거수기임을 자인한 꼴이 됐다"며 "국민들께서는 이제 민주당이 결코 돌아올 수 없는 강을 넘어버린 것이라 생각할 수밖에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집권여당 대표가 앞장서 국민보다 장기집권을 외치고 총선승리를 외친다"라며 "민주당의 현실도피가 정도를 넘어섰다"고 했다.

이어 "집권여당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해 평화도 경제도 모두 놓치고 있는 상황에서 평화가 경제라고 밝히는 궤변은 자기위안과 현실도피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는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는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한 경제정책 대전환에 나서길 바란다"며 "규제개혁과 경제구조 개선을 위한 쓴소리를 대통령과 그 주위를 둘러싼 청와대에 제대로 전달하라"고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