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황광희 "매니저 없이 혼자 하는 게 편해…두 달만 봐달라"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1-13 10:03수정 : 2019-01-13 10:03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밝혀

[사진=MBC 방송화면 캡쳐]



황광희 매니저가 통편집된 모습이 그러져 화제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에서는 전역 후 서울의 한 쇼핑몰을 찾은 황광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광희는 매니저 일진 논란을 뒤로 하고 방송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가장 나가고 싶은 프로그램을 '나혼자 산다'를 뽑으며 "사실 혼자 하는 게 편한 것 같다. 매니저도 뭐도 없이"라고 말했다.

이어 "귀찮다. 내가 왜 남을 신경 써야 하는지. 나 하고 싶은 대로 못하고, 내가 하고 싶은거 먹고 싶은 거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황광희는 "군생활 열심히 하고 왔고 좋은 웃음 드리고 싶은데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나오자마자 웃기네 마네 하시지 말고 좀 기다려 달라. 재밌게 하겠다. 너그러운 마음으로 두 달만 봐달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