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미국 셧다운 최장기 기록 경신...22일차 돌입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1-12 17:04수정 : 2019-01-12 17:04
빌 클린턴 정부 셧다운(21일) 넘어서 역대 최장 신기록 민주당과 접점 찾지 못해 셧다운 장기화 예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의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 예산 갈등으로 빚어진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가 12일(현지시간) 0시를 기해 23년 만에 역대 최장 기록을 넘어서게 됐다. 이날로 셧다운 22일째로 접어들어 빌 클린턴 행정부 당시인 1996년 1월 종료된 셧다운 기간인 21일을 넘어섰다.

이번 셧다운 사태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등록 이민자들의 유입이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는 이유로, 장벽 건설예산 57억 달러를 이번 연도 예산안에 포함해 줄 것을 여야에 요구했지만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배타적인 주장이 부도덕하다"며 이를 강력히 반대해 일어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 협상이 결렬되는 등 사태 해결을 위한 접점을 찾지 못하자 셧다운 사태가 사상 최장 기록을 넘어 장기화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의 비준을 건너뛰고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할 가능성도 여전히 열어뒀다. 민주당과 예산 협상에 실패할 시 군을 동원해 장벽 건설에 나서겠다는 것.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오후 백악관에서 각 주(州)와 지역 지도자, 연방·지방 정부 공무원이 참석한 '국경 안보와 안전한 공동체' 라운드테이블 회의를 주재하면서 "장벽 예산과 관련해 가장 쉬운 해결방법은 내가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것이지만 그렇게 빨리(so fast) 국가 비상사태를 선언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의회가 제 일을 하기를 바란다"며 민주당을 압박했다.

한편, 미국 연방정부의 일시적 업무정지로 인해 연방정부 공무원 80만명에게 임금이 지급되지 않자 미국 의회는 셧다운 종료 후 연방 공무원에게 급여를 소급해 지급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