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분신 택시기사' 빈소 한강성심병원…"택시단체장 7일장으로"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1-12 16:24수정 : 2019-01-12 16:24
카카오 카풀 시행 반대, 광화문역서 '분신'…택시업계 "택시단체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 마련된 택시기사 고(故) 임 씨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카카오 카풀 시행에 반대, 분신해 숨진 개인택시 기사 임모(64)씨의 빈소가 12일 오전 설치됐다.

택시업계 관계자는 "고인이 치료받다 숨진 여의도 한강성심병원 장례식장에 오늘 아침 빈소가 마련됐다"며 "장례위원들도 지정돼 구체적인 장례 절차 진행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등 택시 4개 단체 비상대책위원회는 앞서 장례를 '택시단체장' 7일장으로 치를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날 오전에는 국회 앞 천막농성장에 임씨 분향소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임씨는 9일 오후 6시께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2번 출구 앞에 세워둔 자신의 택시 안에서 분신한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그는 카카오 카풀에 반대하며 카카오와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반발한 택시기사의 분신 사망은 작년 12월10일 최모(57)씨 이후 두 번째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