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부터 수출 전선 '빨간불'...새해 첫달 수출 7.5%↓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1-11 13:32
1월 1∼10일 전년대비 수출 7.5%↓, 반도체 8.3%↓ 반도체 수출, 가격 하락 등 원인

2018년 반도체 수출 증가율[자료=한국무역협회]


연초부터 수출 전선에 빨간불이 켜졌다. 반도체 수출 감소 등의 영향으로 새해 첫 달 수출이 감소세를 기록했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은 127억 달러였다. 전월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5.3% 늘어났지만 1년 전보다는 7.5% 감소했다.

조업일수(7.5일)를 고려한 일평균수출액은 16억9천만달러로 역시 전년 동기 대비로 7.5% 줄었다. 조업일수는 지난해와 같았다.

지난해 연간 수출은 6055억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최근 월별 수출 추이를 보면 점점 둔화세가 뚜렷해지는 모습이다. 작년 9월 추석 연휴로 줄어든 수출은 10월 반등했지만 3개월만인 12월엔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특히 수출을 견인해온 반도체 수출이 작년 12월 27개월 만에 감소(-8.3%)로 돌아서면서 전체 수출 감소세에 주된 영향을 미쳤다.

이달 1∼10일 수출 감소세도 반도체가 부진한 영향이 컸다는 것이 관세청의 분석이다. 1∼10일 반도체 수출은 전년 동기에 견줘 27.2% 줄었다.

반도체 수출은 가격 하락 등 원인으로 주춤하는 모습이고, 최근 2년 넘게 지속한 높은 증가율에 따른 기저효과도 있었다는 게 관세청의 설명이다.

석유제품(-26.5%), 선박(-29.7%)도 수출이 줄었다. 반면 승용차(127.7%), 무선통신기기(23.5%), 자동차 부품(20.2%) 등은 증가세를 보였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36.6%), EU(유럽연합·19.6%), 캐나다(99.5%) 등은 늘었고, 중국(-15.1%), 베트남(-5.5%), 일본(-1.0%) 등은 줄었다.

1∼10일 수입은 반도체 제조용 장비(-69.7%) 등이 줄면서 6.8% 줄어든 145억달러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19억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